•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민주·정의 등 野 3당,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 요구서 제출···국민의힘은 반대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野 단독 추진 가능···10일 본회의서 처리

이미지 확대thumbanil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9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 기본소득당이 9일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 요구서를 제출한다. 야 3당에서 국정조사 요구서를 내고 강행한다는 방침이다. 국민의힘은 경찰 수사 결과를 지켜보는 것이 우선이라며 국정조사에 반대하고 있다.

이수진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오늘 오후 2시 30분 국정조사 요구서를 의안과에 제출하기로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오는 10일 본회의에서 국정조사 요구서를 보고하고, 24일 본회의에서 처리한다는 계획이다. 과반 동의로 통과될 수 있기 때문에 169석의 민주당 의원 수 만으로도 단독 처리가 가능하다.

국정조사 요구서 제출에는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 이은주 정의당 원내대표, 용혜인 기본소득당 대표가 함께 뜻을 모은 것으로 전해졌다. 각 당 원내수석부대표인 위성곤 민주당 원내정책수석부대표, 장혜영 정의당 원내수석부대표, 용혜인 기본소득당 대표가 요구서를 제출한다. 이 대변인은 "동의한 의원들은 180여 명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박홍근 원내대표는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오늘 정의당, 기본소득당 등과 함께 국정조사 요구서를 국회에 제출할 것"이라며 "이제 진실을 밝히는 국회의 시간"이라고 강조했다. 정의당도 공지를 통해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 요구서를 정의당과 민주당이 공동 제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현재 국민의힘은 "경찰 수사 먼저"라는 입장으로, 국정조사를 반대하고 있다. 이 대변인은 국민의힘의 참여 여부에 대해 "제출 직전까지 계속 참여를 요청하고 있다"며 "참여 요청을 끝까지 드리는 바이고, 참여하지 않는다면 야당끼리 국민께서 원하는 방향을 만들기 위한 역할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은 이날도 국민의힘을 향해 국정조사에 동참할 것을 거듭 촉구하며 압박을 이어갔다. 박 원내대표는 "국민은 이태원 현장에서 왜 내 자식이 죽어야 했는지 묻는다"며 "동참하지 않는 것은 진실을 밝히라는 국민 명령에 정면으로 맞서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조현정 기자 jh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