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4월 14일 일요일

  • 서울 21℃

  • 인천 21℃

  • 백령 16℃

  • 춘천 19℃

  • 강릉 25℃

  • 청주 21℃

  • 수원 22℃

  • 안동 21℃

  • 울릉도 16℃

  • 독도 16℃

  • 대전 21℃

  • 전주 24℃

  • 광주 22℃

  • 목포 21℃

  • 여수 19℃

  • 대구 20℃

  • 울산 22℃

  • 창원 21℃

  • 부산 22℃

  • 제주 19℃

효성 창립 56주년···조현준 회장 "ESG와 친환경 기술혁신 집중하자"

효성 창립 56주년···조현준 회장 "ESG와 친환경 기술혁신 집중하자"

등록 2022.11.02 15:46

이세정

  기자

이태원 참사 애도, 별도 행사 진행 안 해

효성 창립 56주년···조현준 회장 "ESG와 친환경 기술혁신 집중하자" 기사의 사진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은 창립 56주년(11월3일)을 맞아 임직원들에게 "ESG(환경·사회적 책무·기업지배구조 개선) 경영과 친환경 기술혁신에 더욱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 회장은 2일 창립기념사에서 "지구온난화와 탄소중립이 이슈가 되면서 친환경적 기업만이 살아남을 수 있는 상황이 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조 회장은 "최근 많은 글로벌 고객사들을 만나 패러다임의 변화를 절감했다"며 "친환경 기술과 제품, 생산공정 등으로 인류의 미래에 기여하지 못하는 기업은 생존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언급했다.

특히 이런 변화에 적응하기 위해 '고객의 목소리'(VOC·Voice of Customer)에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 회장은 "국내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친환경을 실천하는 현지 고객의 VOC를 적극 경청하고 이를 우리의 모든 사업분야에 접목해야 한다"먀 "효성은 글로벌 플레이어인 만큼 시장에서 수집된 VOC가 모든 조직에 공유되고 역할 분담이 돼야 한다"고 주문했다.

조 회장은 급변하는 경영환경에 대응하기 위해 철저히 준비해야 한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그는 "우리에게는 56년의 역사 속에서 만들어진 위기극복 DNA가 있다"면서 "위기는 언젠가 지나갈 것이고 그 뒤에는 기회가 올 것이다. 준비된 자가 되기 위해 어질리티를 가지고 민첩하게 대응해 '언제나 승리하는 기업' '백년기업 효성'을 만들어 나가자"고 했다.

한편, 조 회장은 이태원 참사에 애도의 뜻을 전했다.

조 회장은 "이태원 참사로 희생된 분들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분들께도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이번 사태를 반면교사로 삼아 이러한 비극이 다시는 되풀이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우리 사업장에서도 사고의 위험을 가진 모든 요소를 철저하게 점검해 위험성을 파악하고, 안전 매뉴얼을 마련해야 한다"며 "무엇보다 안전한 일터가 최우선이라는 마음으로 안전 규정을 철저히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효성그룹은 국가 애도 기간임을 고려해 별도의 창립기념 행사를 열지 않고 사내 게시판을 통해 창립기념사를 게시했다.

뉴스웨이 이세정 기자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