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18일 화요일

  • 서울 30℃

  • 인천 27℃

  • 백령 24℃

  • 춘천 29℃

  • 강릉 31℃

  • 청주 30℃

  • 수원 29℃

  • 안동 30℃

  • 울릉도 23℃

  • 독도 23℃

  • 대전 30℃

  • 전주 30℃

  • 광주 32℃

  • 목포 28℃

  • 여수 30℃

  • 대구 32℃

  • 울산 30℃

  • 창원 30℃

  • 부산 31℃

  • 제주 28℃

'르노·쌍용차·한국GM' 반란, 10月 판매량 일제히 'UP'

'르노·쌍용차·한국GM' 반란, 10月 판매량 일제히 'UP'

등록 2022.11.01 17:38

수정 2022.11.01 17:59

이승연

  기자

완성차 5개사 총 64만 5239대 판매, 전년비 21% 증가

사진=쉐보레 제공사진=쉐보레 제공

반도체 수급난이 해소 국면에 접어든 걸까. 국내 완성차 5개사(현대차·기아·한국GM·르노코리아· 쌍용차)의 10월 판매량이 일제히 증가했다. 르노코리아·쌍용차·한국GM 3사의 반등세가 매우 가파르다. 쌍용차는 스포츠유틸리티(SUV) 토레스를 앞세워 내수를 장악했고, 한국GM은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로 올해 최대 수출 실적을 쌓았다. 르노코리아도 XM3 수출 호조로 5개월 연속 1만대 돌파를 이어갔다.

1일 국내 완성차 5개사 발표한 올해 10월 판매 실적에 따르면 총 64만5239대가 판매되며 전년 동월(55만2598대) 대비 16.8% 증가했다. 상반기 내내 부진하다 7월 수출 확대로 반등에 성공한 이후 4개월 연속 증가세를 기록했다. 르노코리아·쌍용차·한국GM 3사의 활약이 가장 컸다. 이 중 한국GM은 전년 동월 대비 무려 290.0% 증가한 2만6811대 판매에 성공하며 4개월 연속 전년 대비 증가세를 이어갔다. 수출이 효자였다. 10월 해외 판매량만 전년 동월 대비 419.0% 증가한 2만2741대로 집계되며 7개월 연속 전년 대비 성장세를 보였다.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가 동일한 차량 플랫폼을 공유하는 뷰익 앙코르 GX와 함께 총 1만7917대가 수출되며 334.5% 증가세와 함께 올해 최대 월 실적을 달성했다.

내수 성적도 좋다.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가 1360대 판매되며 실적을 리드한 가운데 쉐보레 콜로라도가 총 167대 판매되며 전년 동월 대비 14.4% 증가세를 이어갔다. 아울러 쉐보레 볼트 EV, 볼트 EUV가 원활한 고객 인도를 바탕으로 각각 199대, 908대 판매됐으며, 특히 볼트 EUV는 네 달 연속 전월 대비 증가세와 함께 올해 들어 월 최대 판매량을 기록했다.

르노 뉴 아르카나(New ARKANA). 사진=르노코리아 제공르노 뉴 아르카나(New ARKANA). 사진=르노코리아 제공

르노코리아는 지난 10월 전년 동월 대비 65.6% 증가한 총 1만9258대를 판매했다. 내수 판매는 4338대로, 1년 전에 비해 13.3% 감소했지만 수출은 125.2% 급증한 1만4920대를 기록했다. 수출 부문 선전은 XM3(수출명 뉴 아르카나)의 몫이 컸다. 특히 하이브리드 모델에 대한 판매가 높았다. 총 1만2388대의 XM3 수출물량 중 하이브리드 모델이 6875대로 약 55%를 기록했다. QM6는 지난 해 같은 기간 대비 41.9% 증가한 2449대가 선적됐다.

내수는 SM6가 전년 동월 대비 38.5% 증가한 475대로 6개월 연속 판매 성장세를 이어갔다. SM6는 고객 선호 사양들로 상품을 새롭게 구성한 'SM6 필'이 전체 SM6 판매의 62.3%를 차지하며 고객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었다. QM6는 2007대가 판매되며 르노코리아의 내수 실적을 견인했다. XM3는 94.4% 증가한 1540대가 판매됐다. 지난달 28일 판매를 시작한 XM3 하이브리드는 약 5000대의 사전 계약 물량에 대한 고객 인도를 시작하며 297대의 실적을 올렸다.

쌍용차 SUV '토레스'. 사진=쌍용자동차 제공쌍용차 SUV '토레스'. 사진=쌍용자동차 제공

KG그룹에 인수가 확정된 쌍용차는 내수 7850대, 수출 5336대를 포함 총 1만3186대를 판매했다. 전년 동월 대비 175.9% 증가한 수치로 내수는 전년 동기 대비 139.4%, 수출은 261% 늘어났다. 내수는 지난 9월 출시한 토레스 효과가 2개월 연속 이어졌다. 토레스는 출시 이후 최대 실적인 4726대를 기록하며 누적 판매 1만5000대를 돌파했다. 픽업 트럭인 렉스턴 스포츠도 2077대 판매되며 내수실적을 견인했다.

수출 역시 토레스가 칠레 등 중남미 지역으로 본격적인 선적을 시작했으며 전년 동월 대비 255.7% 증가하는 등 상승세가 지속됐다. 이 밖에 코란도 1592대, 렉스턴 1068대, 렉스턴 스포츠 1788대, 티볼리 699대 등이 판매되며 수출 실적을 이끌었다.

한편 현대차와 기아는 10월 총 58만5984대를 판매했다. 현대차는 지난달 내수 6만736대, 해외 28만6588대 등 전 세계 시장에서 총 34만7324대를 판매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내수는 5.1%, 해외는 13.9% 증가한 수치다. 기아는 지난해 국내외에서 23만8660대를 팔았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6% 늘었다. 내수에서 4만3032대로 같은 기간 13.7%, 해외에선 19만5628대로 7.5% 늘었다.

뉴스웨이 이승연 기자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