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윤 대통령, 시정 연설 야당 추가 조건에 "헌정사에서 들어본 적 없어"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도어스테핑 현장에서 윤석열 대통령. 사진=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은 24일 더불어민주당이 윤 대통령의 시정연설을 용인하지 않겠다고 밝힌 데 대해 자신의 입장을 전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용산 청사 출근길 도어스테핑(약식 회견)에서 '대통령의 시정연설 참석에 야당이 조건을 내걸었다. 어떻게 평가하는가'라는 질문을 받고 "우리 헌정사에서 들어보지 못한 일"이라며 "헌법이 보장한 대통령의 국회 출석 발언권과 예산안이 제출되면 정부의 시정연설을 듣도록 하는 국회법의 규정, 그리고 여야 합의로 25일로 정해진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윤 대통령은 "여기에 추가 조건을 붙인 건 제가 기억하기로는 우리 헌정사에서 들어보지 못한 것 같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구체적으로 어떻게 할지 대해서는 사과의 진정성이 있는지 없는지 보고 판단하겠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이 말한 국회법은 84조 1항을 의미하는 것으로 '예산안과 결산은 소관 상임위원회에 회부하고, 소관 상임위원회는 예비 심사를 하여 그 결과를 의장에게 보고한다. 이 경우 예산안에 대해서는 본회의에서 정부의 시정연설을 듣는다'고 규정돼 있다.

유민주 기자 youmi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