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윤 대통령 "SPC 산재, 최소한 인간적 배려해야"···경위 파악 지시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도어스테핑 나서는 윤 대통령. 사진=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이 SPC 그룹의 계열사 SPL에서 노동자가 기계에 끼어 숨진 사건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는 20일 서울 용산 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자유 민주주의 체제를 지키는 데 있어 중요한 건 우리 체제에 대한 확고한 믿음과 함께 사람을 존중하고 배려하는 태도"라고 이같이 말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출근길 약식회견(도어스테핑)에서 SPC 산재 사고에 대해 언급하며 "법이나 제도나 이윤이나 다 좋지만, 우리가 사회를 살아나가는데 사업주나 노동자나 서로 상대를 인간적으로 살피는 최소한의 배려는 하면서 사회가 굴러가야 되는 게 아닌가"라고 밝힌 바 있다.

윤 대통령은 특히 노동자가 숨진 다음날 바로 공장 작업을 재개한 상황을 놓고 "(사고가 난 기계에는) 천을 둘러 놓고, 사고 원인의 정확한 조사가 다 안 된 상태에서 기계를 가동해 이를 안 시민들이 분노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너무 안타까운 일이고 오늘 아침에 이 일에 대해서도 경위 파악을 지시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통령실 관계자는 "(윤 대통령은) SPC 산재에 대해 안타까움을 나타낸 것도 자유 민주주의 체제에서 이윤 추구는 최대한 보장돼야 하지만 그 전제는 인간에 대한 최소한의 배려여야 한다는 점에서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여러 진상 파악과 함께 필요한 제도적 문제에 대해서도 검토를 지시한 만큼 해당 부처에서 충분한 검토가 이뤄질 것으로 알고 있다"고 부연했다.

유민주 기자 youmi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