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이주호 교육부 장관 후보, 정치자금 사적 사용 의혹에 "일상적 의정활동"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연합뉴스 제공

이주호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가 국회의원 시절 정치자금을 집 주변에서 사용했다는 지적에 일상적인 의정활동이었다고 해명했다.

10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교육부 인사청문회준비단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간담회 장소가 후보자의 주소지와 가깝고 주말과 공휴일에 일부 사용됐다는 이유로 사적 사용을 한 것처럼 보도하는 것은 타당하지 않다"고 주장했다.

이어 "주소지 인근인 신사동과 압구정동 등은 약속 장소로 자주 이용되는 지역이고 간담회 참석자의 이동 편의성을 고려했던 것"이라며 "주말과 공휴일에 간담회를 한 것 역시 주말에 비교적 시간이 자유로운 교사·교수 등으로부터 의견을 청취하기 위함"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교육부 측은 "이 후보자가 의원 재직 당시 정치자금 사용에 철저를 기했다"며 "사적 사용이 의심되는 사례가 있었다면 2010년 교과부장관 인사청문회에서 문제가 됐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앞서 일부 매체는 이 후보자가 국회의원 시절인 2005년부터 2008년까지 3년4개월간 집 주변인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과 신사동에서 163건에 걸쳐 간담회 명목으로 약 1486만원을 썼다고 보도한 바 있다.

차재서 기자 sia0413@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