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4월 23일 화요일

  • 서울 14℃

  • 인천 14℃

  • 백령 14℃

  • 춘천 11℃

  • 강릉 10℃

  • 청주 13℃

  • 수원 15℃

  • 안동 12℃

  • 울릉도 12℃

  • 독도 12℃

  • 대전 14℃

  • 전주 13℃

  • 광주 14℃

  • 목포 15℃

  • 여수 14℃

  • 대구 13℃

  • 울산 13℃

  • 창원 13℃

  • 부산 13℃

  • 제주 15℃

조원태 회장, '한불클럽-불한클럽'서 기후변화 대응 노력 발표

조원태 회장, '한불클럽-불한클럽'서 기후변화 대응 노력 발표

등록 2022.10.09 10:51

이세정

  기자

조원태 회장, '한불클럽-불한클럽'서 기후변화 대응 노력 발표 기사의 사진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은 지난 7일(현지시간) 오전 프랑스 파리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한불클럽-불한클럽' 회의에서 글로벌 항공업계의 핵심 과제인 기후변화 대응과 관련한 주제를 발표하고 토론에 참여했다.

한불클럽-불한클럽은 2016년 한·불 수교 130주년을 기념해 만들어진 회의체다. 매년 한국과 프랑스 양국의 대표적 기업인 및 지성인들이 치열한 토론으로 현 시대의 주요 이슈들에 대한 해결책을 모색하고자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조원태 회장은 이날 에너지·원자력 세션에 참여, 대한항공 사례로 항공업계가 기후 변화에 대응하고 있는 내용을 소개했다. 조 회장은 항공업계 탄소배출량은 전 세계 탄소배출량의 약 2.5%에 불과하지만 높은 고도에서 탄소를 배출하기 때문에 선제적인 대응이 필요하며, 이를 위해 글로벌 항공업계가 지난해 10월 IATA 총회에서 '2050 탄소중립' 공동목표에 합의했다고 언급했다.

또 조 회장은 ▲개별 운항편의 연료효율성 향상 ▲기내 자원 재활용을 통한 환경오염 감축 ▲탄소중립항공유 구매 등 탄소 상쇄 ▲지속가능항공유 개발 및 활용 ▲차세대 친환경 항공기 도입 등 대한항공의 탄소배출 저감 노력들을 소개했다. 아울러 향후 기후위기에 책임감을 갖고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 나가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뉴스웨이 이세정 기자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