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윤 대통령 "자립준비 청년들, 국가가 보듬고 돕겠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충남 자립지원전담기관 방문
자립준비 청년과의 만남

이미지 확대thumbanil

윤석열 대통령, 자립준비청년 간담회 참석. 사진=연합뉴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은 13일 "자립준비 청년들이 혼자라는 생각이 들지 않도록 국가가 청년들을 보듬고 돕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충남 아산시 자립지원전담기관을 방문해 청년들과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

대통령실은 이번 윤 대통령의 일정에 대해 지난달 보육원에서 자립하거나 자립을 준비 중인 청년들이 스스로 목숨을 끊은 사건을 언급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이 직접 정부의 자립지원 정책에 대한 현장 목소리를 듣기 위해 나선 것이라고 전했다.

특히 윤 대통령이 이날 방문한 기관은 아동복지시설 및 가정위탁 보호아동 중 보호 종료 후 5년 이내 자립준비 청년에 1대 1 관리와 자립지원 통합 서비스 등을 제공하는 곳이다.

윤 대통령은 청년들과의 간담회를 통해 "최근 가슴 아픈 일들에 마음에 무겁고 무한한 책임을 느낀다"면서 "정부와 민간이 함께 힘을 모으면 그 효과가 배가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부에는 "대학, 종교계, 기업 등의 멘토링이나 컨설팅 등 협력도 강화해달라"고 당부했다.

윤 대통령은 "자립지원전담기관 현재 전국 12개 시·도에 설치돼 있다"며 "앞서 정부는 이를 17개 시·도로 확대하고 소속 전담 인력도 확충하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대통령실에 따르면 충남 자립지원전담기관은 삼성전자와 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협력을 통해 주거 공간인 자립생활관을 제공하는 곳으로 알려졌다.

유민주 기자 youmi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