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17일 월요일

  • 서울 20℃

  • 인천 21℃

  • 백령 19℃

  • 춘천 18℃

  • 강릉 23℃

  • 청주 20℃

  • 수원 18℃

  • 안동 18℃

  • 울릉도 23℃

  • 독도 23℃

  • 대전 19℃

  • 전주 19℃

  • 광주 19℃

  • 목포 20℃

  • 여수 21℃

  • 대구 22℃

  • 울산 22℃

  • 창원 22℃

  • 부산 22℃

  • 제주 21℃

현대차그룹-KT, 6G로 미래 모빌리티 손 잡는다(종합)

현대차그룹-KT, 6G로 미래 모빌리티 손 잡는다(종합)

등록 2022.09.07 17:37

수정 2022.09.08 12:12

이승연

  기자

현대차·현대모비스-KT 자사주 교환해 상호 지분 취득차세대 통신 인프라 및 ICT 협력 미래 모빌리티 주도6G 자율주행, 인공위성 기반 AAM 통 등 공동 연구5G 서비스, 보안 통신 모듈 기술 협업 등 다각적 제휴글로벌 자동차, 통신사와 지분 교류로 기술 확보 경쟁

현대차그룹 양재동 본사. 사진=현대자동차 제공현대차그룹 양재동 본사. 사진=현대자동차 제공

현대자동차그룹과 KT가 자기주식 교환 방식을 통해 미래 전략적 파트너십을 확대한다. 미래항공모빌리티(AAM) 등 미래 모빌리티 시장을 주도하기 위한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서다.

현대차그룹은 7일 KT와 6G 자율주행 기술, 위성통신 기반 미래 항공 모빌리티(AAM) 통신망 선행 공동연구 등을 포함, 차세대 통신 인프라와 ICT 분야에서 포괄적이고 광범위한 협력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양측은 미래 기술 공동 선행연구와 함께 5G 통신망 기반 커넥티드카 맞춤 서비스, 보안 통신 모듈 기술 협업 등에서 사업 제휴 영역을 다각화한다.

현대차그룹은 KT와의 이 같은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확대 발전시키기 위해 현대차(1.0%)·현대모비스(1.5%)-KT(7.7%) 간에 자기주식 교환방식으로 상호 지분을 취득했다고 7일 공시를 통해 밝혔다. 양측은 상호 중장기 관점에서 지속적인 협업뿐만 아니라 핵심역량 교류가 요구되는 미래 신사업과 선행연구 활성화를 위해 '사업협력위원회(가칭)'를 구성해 운영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현대차그룹과 KT 간의 파트너십의 연속성을 보장하고 미래 모빌리티 시장을 주도할 수 있는 기술적 우위를 확보하는 데 공동으로 최선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과거 지분교환 없이 사업제휴 업무협약(MOU)만으로 협업 진행시 양사간 신뢰에 기반한 동반자 관계 구축 미흡으로 협력에 어려움이 있었던 바, 이번에는 상호 책임감 있는 협업을 위해 지분교환 거래를 병행하였음. 또한 사업 제휴가 성공적으로 진행되면 양측의 기업가치 상승으로 상호 '윈-윈'하는 효과도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현대차그룹과 KT는 MECA(Mobility service, Electrification, Connectivity, Autonomous) 실현의 기반인 '커넥티비티(Connectivity)' 분야에서 차량 기술 고도화를 추진하는 데 중점적으로 협력하기로 뜻을 함께했다. 커넥티비티는 고품질의 안정적인 통신망이 뒷받침되어야 원활한 기술 운용이 가능한 만큼 글로벌 자동차 업계는 유력 통신사와의 제휴 및 지분 교류로 관련 기술 확보 경쟁을 치열하게 전개하고 있다.

세계 최초로 5G를 상용화한 KT는 유무선 통신 네트워크 외에도 지능형 교통 관제, 통합 보안 등 융합 ICT, 데이터 서비스 분야에서 활발하게 사업을 전개하고 있어 현대차그룹이 커넥티비티 사업을 강화하는 데 중요한 파트너가 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현대차그룹은 먼저 본격적인 자율주행차 시대를 대비해 KT와 자율주행 차량에 최적화된 6G 통신규격을 공동 개발해 차세대 초격차 기술을 선점한다. 6G는 데이터 전송 속도가 5G의 최대 50배에 달해 초 단위 이하 실시간 정보 수집 등 초대용량의 데이터를 더욱 신속하게 처리해야 하는 완전 자율주행차, AAM 등 다양한 미래 모빌리티의 기술적 안정성을 제고할 수 있다.

현대차그룹과 KT는 인공위성 기반의 AAM 통신 인프라 마련에도 나선다. 현대차그룹은 기체 개발, 버티포트((Vertiport) 건설 등의 역할을 맡고 KT는 자체 통신위성과 연계해 AAM 운항에 필수적인 관제 및 통신망 등을 구축한다.

장기적인 선행 공동연구뿐만 아니라 기존 핵심역량을 바탕으로 사업 제휴 영역도 확장한다. 먼저 ▷EV 충전 인프라 확대 ▷커넥티드카 콘텐츠 수급 ▷ICT 기술 개발 협력을 위한 미래기술펀드 운영 ▷보안 통신 모듈 분야 기술 협업도 계획하고 있다. 또한 KT 미래형 신사옥 등을 중심으로 자율주행 셔틀 실증 운행 사업도 진행한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이번 현대차그룹과 KT의 전략적 파트너십 확대로 특히 미래 EV 커넥티드카 라이프 사이클 전반에 걸쳐 고객에게 혁신적인 모빌리티 경험 제공을 가속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KT 관계자는 "디지털 플랫폼 기업으로서의 사업 영역 확장을 위해 현대차그룹과 전방위적인 협력을 추진하게 됐으며 현대차그룹과 함께 미래 모빌리티 시장을 리딩하고 글로벌 테크컴퍼니로 도약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그룹과 KT는 미래 핵심 사업인 AAM, 자율주행 분야의 기술 포럼, 실증사업에 수 차례 공동 참여하는 등 다년간 협력 파트너로서 꾸준히 신뢰 관계를 형성해 왔다.

KT는 2020년 9월, 현대차-현대건설-인천공항공사 등과 ▲한국형 도심항공교통 (K-UAM) 로드맵 공동 추진 ▲K-UAM 그랜드챌린지 공동 참여 ▲이착륙장 건설·운영 등 UAM 공동연구 상호 협력을 위한 '한국형 UAM 사업 협력 MOU'도 체결한 바 있다.

뉴스웨이 이승연 기자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