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5월 29일 수요일

  • 서울 21℃

  • 인천 20℃

  • 백령 17℃

  • 춘천 23℃

  • 강릉 22℃

  • 청주 24℃

  • 수원 21℃

  • 안동 22℃

  • 울릉도 17℃

  • 독도 17℃

  • 대전 23℃

  • 전주 23℃

  • 광주 22℃

  • 목포 20℃

  • 여수 20℃

  • 대구 25℃

  • 울산 18℃

  • 창원 22℃

  • 부산 20℃

  • 제주 17℃

현대重 '인력 빼가기' 논란 진실은?···수주절벽 '인력 구조조정' 후폭풍

현대重 '인력 빼가기' 논란 진실은?···수주절벽 '인력 구조조정' 후폭풍

등록 2022.08.31 07:00

수정 2022.08.31 07:42

윤경현

  기자

2014년 조선업계 최악의 실적에 '인력 구조조정' 최대 이슈2014년 총 5만5717명→올해 상반기 3만6594명(34.3%감소)업계·학계, 조선 4사 공정위 '승소' 가능성 매우 낮다 진단근로자의 이직에 대해 강제적으로 회사 측 막을 수 없어

현대重 '인력 빼가기' 논란 진실은?···수주절벽 '인력 구조조정' 후폭풍 기사의 사진

"지난 2016년 조선 '빅3(현대중공업·대우조선해양·삼성중공업)'는 역대 최악의 실적을 기록했다. 당시 조선업계 최대 이슈는 인력 구조조정이었다. 삼성중공업은 2014년 1만3788명에서 2020년 9886명으로 약 4000명이 감축했고 대우조선해양은 2014년 1만3602명에서 2020년 9439명으로 역시 4000명 가량 줄었고 매년 자연감소분까지 더하면 인력 감소는 그 이상이다"

31일 익명을 요구한 조선업계 한 고위 관계자는 최근 현대중공업을 둘러싼 인력 빼가기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그는 "물론 현대중공업도 산업분할 등의 이유로 2014년 2만8291명에서 2020년 1만4282명으로 절반 가량 줄였지만 이후 불황에도 불구하고 한해도 빠짐없이 신입 및 경력 사원을 계속 채용했다"며 "수주절벽 당시에는 인력 구조조정을 통해 근로자의 생존권을 무시했다. 근로자의 입장에서도 경제 논리에 따른 선택권이다. 수주 상황에 따라 희망퇴직 및 구조조정을 단행했던 과거를 되세긴다면 근로자의 이탈에 대해 조선업계는 더 이상 할 말이 없을 것이다"고 강조했다.

30일 삼성중공업·대우조선해양·대한조선·케이조선 등 조선 4사에 따르면 현대중공업·현대삼호중공업·현대미포조선(현대중공업 3사)이 부당한 방법으로 자사의 기술 인력을 유인·채용해 사업활동을 방해하고 있다"며 공정거래위원회에 신고했다.

이들 조선 4사의 입장은 이렇다. 조선 4사 중 일부는 공정거래위원회에 제출한 신고서에서 현대중공업 계열 3사가 각 사 주력 분야의 핵심인력 다수에 직접 접촉해 이직을 제안했다는 것. 통상적인 보수 이상의 과다한 이익을 제공하면서 일부 인력에 대해서는 서류전형을 면제하는 채용 절차상 특혜까지 제공하는 등 부당한 방식으로 인력을 대거 유인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삼성중공업 거제조선소. 사진=윤경현 기자삼성중공업 거제조선소. 사진=윤경현 기자

이로 인해 신고한 조선 4사 회사들이 진행 중인 프로젝트의 공정 및 품질 관리에 차질을 야기해 직접적인 피해를 주었다는 것. 그뿐만 아니라 향후 수주 경쟁까지 크게 제한하는 등 공정거래법에서 금지하는 사업활동방해 행위에 해당할 수 있다고 설명하고 있다.

조선업계 및 노동계의 입장은 다르다. 삼성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 등 4사가 근로자에 대해 합당한 대우를 해주지 못해 근로자들의 판단에 따라 이직을 한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삼성중공업은 현재 19분기 연속 적자를 기록하고 있는 가운데 최근 7년 만에 상반기 성과급을 지급할 만큼 어려운 상황을 겪고 있다. 대우조선해양 또한 산업은행의 공적자금으로 운영되고 상황에 하청지회 파업과 470억원의 손해배상청구소송 등 부정 이슈는 인력난에 부정적인 요소가 더해지는 격이다.

삼성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은 현재 인력 채용을 진행 중인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하지만 조선업계의 오랜 불황으로 신입사원 또는 경력직 사원들에게 매력도가 떨어져 지원은 저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반해 현대중공업의 상황은 다르다. 글로벌 NO 1 위상과 함께 그룹 핵심 사업부문이라는 메리트가 동종업계 근로자들에게는 매력적으로 작용하고 있다. 이에 연초 수시 채용 인원 400여명을 선발한데 이어 지난 3월 400명 규모의 대졸 신입사원 채용이 진행됐다.

이번에 공정위에 신고한 조선 4사도 각기 입장이 있다. 국내 조선업계가 독보적인 경쟁력을 지닌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수주 시장에서 성과를 기록하고 있는 가운데 최근 신조선가도 급상승 곡선을 그리고 있다. 삼성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은 각각 71.6%, 72.3%를 달성했고 여기에 이달 수주분까지 합산하면 대우조선해양은 연간 목표 달성률은 75%에 뛰어넘을 것으로 전망된다. 또 역대 최고 발주량을 기록할 카타르 프로젝트의 대규모 LNG선 추가 발주까지 남아있어 조선 빅3 입장에서는 호재다.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 사진=윤경현 기자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 사진=윤경현 기자

문제는 조선소에서 일할 인력이 부족하다는 점이다. 일반적으로 대형 선박 수주에서 건조까지 대략 2년여 가량 소요되고 있다. 2021년부터 국내 조선사들의 대규모 수주가 이어지고 있지만 현장에선 인력난이 가시화됐다. 한국조선해양플랜트협회에 따르면 국내 조선업 종사자 수는 2014년 말 20만3441명에서 지난해 말 9만2687명으로 54% 감소했다. 또 조선 빅3 인력은 2014년 총 5만5717명에서 올해 상반기 3만6594명으로 34.3% 감소한 것으로 추산된다. 조선소 인력대란이다. 지난 2014년 이후 조선업 불황에 따른 수주절벽으로 고강도 구조조정을 단행한 후폭풍이라는 게 업계의 중론이다.

업계와 학계는 조선 4사의 공정위 신고에 승소 가능성이 매우 낮다고 진단하고 있다. 특수한 직종을 제외한 근로자의 이직에 대해 강제적으로 회사 측에서 막을 수 없다는 판단이다. 공정위에 신고한 A사 채용 특전을 보면 "동종업계 최상위 수준의 처우 보장"이라고 명시되어 있지만 채용뿐만 아니라 경력 이직도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즉 처우가 보장되지 않은 한 신입 및 경력 사원 수혈이 어렵다는 게 현장의 목소리다. 향후 각 조선소 근로자들은 회사의 처우 수준에 따라 이탈이 계속될 것이며 기존 인력 또한 동요되는 악순환이 반복될 것으로 보인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당사는 타사에서 부당하게 인력을 채용한 바 없으며, 경력직 채용은 통상적인 공개 채용절차에 따라 모든 지원자가 동등한 조건으로 진행했다"며 "공정위의 조사가 시작되면 절차에 따라 적극 대응할 계획이다"고 설명했다.

뉴스웨이 윤경현 기자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