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비트코인 2700만원대로 ↓···파월 '매파' 발언 영향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그래픽 = 박혜수 기자

28일 국내 가상화폐 시장에서 비트코인이 2천700만원대까지 내렸다.

이날 오후 2시 54분 기준 국내 가상화폐 거래소 업비트에서 1비트코인 가격은 2천769만9천원으로, 24시간 전보다 0.15% 내렸다.

같은 시간 빗썸에서도 0.28% 내린 2천767만3천원에 거래되고 있다.

이더리움은 24시간 전보다 0.59% 오른 206만원대에서 오르내리고 있다.

가상화폐는 미국 긴축 우려에 위험자산 회피 심리가 확산하면서 내려앉았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은 지난 26일(현지시간) 미국 와이오밍주 잭슨홀에서 열린 경제정책 심포지엄(잭슨홀 미팅)에서 앞으로도 금리 인상 기조를 이어가는 것은 물론, 이후에도 "당분간 제약적인 (통화)정책 스탠스 유지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파월 의장은 7월 미국의 물가 상승률이 전월보다 둔화했다는 발표가 잇따랐음에도 "단 한 번의 (물가 지표) 개선만으로는 물가상승률이 내려갔다고 확신하기에는 한참 모자란다"며 "멈추거나 쉬어갈 지점이 아니다"라고 언급했다.

파월 의장이 매파(통화 긴축 선호)적 태도를 보이면서, 26일 뉴욕증시에서 다우지수는 1,000포인트 이상 떨어지는 등 3대 지수가 3%대의 낙폭을 보였다.

이미선 빗썸경제연구소 리서치센터장은 "잭슨홀 미팅에서 매파적인 파월 의장의 스탠스가 확인돼 연말 연준 기준금리 예상치가 3.75% 이상으로 높아지면 추가적인 국채 금리 상승이 진행되고 주식·가상자산 등 위험자산 가격 하락이 뒤따를 수 있다"고 예상했다.

연합뉴스

관련태그

#비트코인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