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5월 29일 수요일

  • 서울 18℃

  • 인천 16℃

  • 백령 16℃

  • 춘천 16℃

  • 강릉 22℃

  • 청주 21℃

  • 수원 15℃

  • 안동 17℃

  • 울릉도 17℃

  • 독도 17℃

  • 대전 18℃

  • 전주 20℃

  • 광주 18℃

  • 목포 18℃

  • 여수 19℃

  • 대구 21℃

  • 울산 17℃

  • 창원 19℃

  • 부산 18℃

  • 제주 14℃

화학업계, 저조한 2분기 실적···하반기도 어둡다

화학업계, 저조한 2분기 실적···하반기도 어둡다

등록 2022.08.07 13:53

신호철

  기자

사진=금호석유화학그룹 제공사진=금호석유화학그룹 제공

국내 화학기업들이 올해 2분기에 원재료 나프타 가격 상승과 전방 수요 위축 영향으로 저조한 실적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세계적인 경기 침체 우려에 전방 수요가 좀처럼 회복되지 않으면서 하반기 실적 전망도 어두울 것으로 보인다.

7일 연합뉴스와 업계에 따르면 롯데케미칼은 2분기에 214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해 작년 동기(2978억원 흑자) 대비 적자 전환됐다.

석유화학 업계의 기초 원료인 나프타 가격이 상반기 국제유가 상승으로 인해 급등하면서 원가 부담이 증가됐고 코로나19로 인한 중국 주요 도시 봉쇄 등의 여파로 글로벌 수요 약세가 이어진 영향이다.

기초유분 에틸렌 스프레드는 올해 1분기 톤(t)당 276달러에서 2분기에는 234달러 수준까지 하락했다. 손익분기점인 t당 300달러를 크게 밑돈 것이다.

유가 상승으로 원재료인 나프타의 가격은 상승했지만 경기침체로 화학제품 수요가 둔화되면서 원재료 가격 상승분을 제품 판매 가격에 제대로 반영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롯데케미칼이 분기 적자를 기록한 것은 충남 대산공장 폭발사고가 있었던 2020년 1분기 이후 9개 분기 만이다.

롯데케미칼은 하반기 전망에 대해 "나프타 가격 하락에 따른 원가 부담이 일부 줄어들 것으로 보이지만 인플레이션 우려와 코로나19 재확산 영향으로 글로벌 수요 약세가 심화되면서 수익성 개선은 제한적일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에 따라 롯데케미칼은 3분기에 일부 생산설비를 감산 운영할 계획이다.

롯데케미칼 외에도 대한유화, 여천NCC 등도 올해 2분기 적자를 기록했다.

흑자를 거둔 화학 기업들도 지난해와 비교하면 영업이익 규모가 대폭 줄었다. 2분기에 LG화학은 작년보다 59.0% 감소한 8785억원, 금호석유화학은 작년보다 53% 줄어든 3540억원의 영업이익을 각각 기록했다.

화학업계의 하반기 전망도 어두운 편이다.

최근 국제유가 가격 하락으로 나프타 가격이 다소 안정되면서 원재료비 부담은 줄어들었으나 코로나19 장기화와 경기침체 등으로 전방산업 수요 회복 조짐이 나타나지 않고 있는 탓이다.

실제로 에틸렌 스프레드는 지난달부터 t당 100달러 이하까지 떨어지는 등 주요 제품의 수익성 하락세가 이어지고 있다.

뉴스웨이 신호철 기자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