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5월 20일 월요일

  • 서울 22℃

  • 인천 23℃

  • 백령 15℃

  • 춘천 21℃

  • 강릉 16℃

  • 청주 23℃

  • 수원 22℃

  • 안동 22℃

  • 울릉도 16℃

  • 독도 16℃

  • 대전 23℃

  • 전주 24℃

  • 광주 27℃

  • 목포 24℃

  • 여수 28℃

  • 대구 28℃

  • 울산 27℃

  • 창원 29℃

  • 부산 31℃

  • 제주 25℃

SK케미칼, '화학적 재활용' 글로벌 인프라 확장···中 슈에와 JV 설립

SK케미칼, '화학적 재활용' 글로벌 인프라 확장···中 슈에와 JV 설립

등록 2022.07.25 16:29

이세정

  기자

박노혁 SK화공(상해) 총경리 (오른쪽에서 1번째)가 25일 산토우시에서 임수광 슈에 동사장과 화학적 재활용 합작법인을 설립하고 생산공장을 세운다는 내용의 업무협약(MOU)를 체결 기념 촬영하고 있다. 사진=SK케미칼 제공박노혁 SK화공(상해) 총경리 (오른쪽에서 1번째)가 25일 산토우시에서 임수광 슈에 동사장과 화학적 재활용 합작법인을 설립하고 생산공장을 세운다는 내용의 업무협약(MOU)를 체결 기념 촬영하고 있다. 사진=SK케미칼 제공

SK케미칼이 전세계적으로 급증하는 폐플라스틱 재활용 소재 수요에 맞춰 중국 등 글로벌 인프라 구축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SK케미칼은 25일 중국 산토우시에서 중국 그린소재 전문업체 슈에(Sheye)사와 합작투자법인(JV)을 설립하는 양해각서(MOU) 체결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양사는 10만톤 규모의 화학적 재활용 원료와 20만톤 규모의 화학적 재활용(CR) 코폴리에스터와 페트(PET) 생산 공장을 건립키로 했다.

체결식 행사에는 박노혁 SK화공(상해) 총경리와 임수광 슈에 동사장이 참석했다. 슈에는 SK케미칼이 지난해 230억원을 투자해 10%의 지분을 취득하고 화학적 재활용 플라스틱 원료 2만톤 구매권한(Off-take)을 확보한 업체이다.

양사의 JV는 연간 10만톤 규모의 재활용 원료(r-BHET)를 생산하는 해중합공장과 이를 원료로 20만톤 규모의 화학적 재활용 페트, 코폴리에스터를 생산공장을 건설해 글로벌 시장에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건설에 필요한 공장부지는 슈에가 제공하며, 공장부지가 기존 해중합 1공장과 인접해 있어 인프라 활용 및 투자비 절감, 관리 및 운영 면에서 효율성을 극대화한다는 복안이다. 양사는 올해 안에 본계약 체결을 완료하고 내년 초 공장건립을 시작해 빠르면 2024년 말부터 상업생산에 들어간다는 계획이다. SK케미칼은 신설법인의 지분 51% 이상을 보유해 경영권을 확보하게 된다.

SK케미칼은 이번 중국 JV 설립을 시작으로 폐플라스틱 재활용 그린 소재를 생산·공급하는 글로벌 인프라 구축을 지속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또 국내에도 2025년 연간 5만톤 규모의 그린소재 생산 설비투자도 검토 중이다.

김응수 SK케미칼 코폴리에스터 사업부장은 "전 세계적으로 친환경 유엔 협약 및 국내외 플라스틱 규제로 인해 탈(脫)플라스틱 트렌드가 가속화되고 있다"며 "글로벌 거점 확보를 통해 재활용 플라스틱 사업 역량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맥킨지 보고서에 따르면 리사이클 플라스틱 시장은 2050년 플라스틱 총 시장의 60%를 차지하고 600조원의 신규 시장이 창출될 것으로 내다봤다. SK케미칼은 코폴리에스터 생산능력 확대와 함께 재활용 소재 판매 비중을 2025년 50%, 2030년에는 100%까지 늘여나갈 계획이다.

뉴스웨이 이세정 기자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