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테슬라, 수입 전기차 시장 점유율 '뚝'···벤츠·BMW '추격' 거세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더 뉴 EQS 350. 사진=벤츠 제공

그동안 국내 수입 전기차 시장을 호령하던 테슬라의 기세가 올해 상반기 들어 크게 약화됐다. 테슬라의 점유율은 큰 폭으로 떨어진 반면, 메르세데스-벤츠와 BMW 등 전통 자동차 브랜드들은 입지가 확대된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가 집계한 수입 전기차 통계와 카이즈유데이터연구소의 테슬라 판매 통계에 따르면 올해 1∼6월 국내에서 판매된 수입 전기차는 총 1만2959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1만1431대)보다 13% 늘었다.

테슬라는 이 기간 6746대를 판 것으로 집계됐다. 전년 동기 9705대보다 31% 줄어든 수치다. 특히 테슬라의 판매 비중은 작년 상반기 84.9%에 달했지만, 올해는 52%로 무려 32%포인트(p)나 급감했다. 다시 말해 지난해 국내에서 팔린 수입 전기차 10대 중 8대 이상이 테슬라였지만, 올해는 10대 중 5대 정도밖에 못 미친 것이다..

테슬라가 주춤하는 동안 다른 외국 완성차 업체의 전기차 판매량은 크게 늘었다. 올해 상반기 테슬라를 제외한 수입 전기차 판매량은 6213대로, 작년 동기(1726대)보다 260%나 증가했다. 점유율도 작년 상반기 15.1%에서 올해 상반기 48%로 33%p 가까이 늘었다.

업체별로는 벤츠가 올해 상반기 1395대를 팔아 작년 동기(337대)보다 4.1배 늘면서 테슬라의 뒤를 이었다. 벤츠의 수입 전기차 시장 점유율은 10.7%였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점유율 2.9%보다 7.8%p 상승한 수치다. 3위는 1238대를 판매한 BMW로, 지난해 같은 기간(76대) 대비 약 16.3배 증가했다. 특히 지난해 상반기 0.7%밖에 되지 않았던 BMW의 점유율은 올해 9.5%로 대폭 상승했다.

이 외에도 폴스타, 포르쉐, 미니(MINI), 볼보, 아우디가 각각 936대, 824대, 612대, 502대, 393대의 전기차를 판매했다. 이들 업체의 점유율은 각각 7.2%, 6.3%, 4.7%, 3.9%, 3.0% 등이다.

테슬라를 제외한 다른 업체들의 판매량 증가와 점유율 상승은 '신차 효과'로 해석된다. 전동화 트렌드에 맞춰 속속 경쟁력 있는 전기차를 내놓으면서 국내 소비자들의 호응을 이끌어 냈다는 분석이다.

이세정 기자 s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