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IPO레이더

성일하이텍 "공모자금으로 신공장 증설 추진···생산능력 극대화할 것"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국내 유일 이차전지 재활용 일괄 공정 보유
"음극재·전해질까지 회수 영역 확대할 것"
수요 증가·우호적 제도 변경 업고 성장 기대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성일하이텍 제공

이차전지 재활용 전문기업인 성일하이텍이 이달 말 코스닥 시장 상장을 목표로 기업공개(IPO)를 본격 추진한다.

최근 우호적인 글로벌 수요와 제도적 환경에서 공모자금을 통해 신공장을 증설해 연간 5000억원 매출액의 생산 능력을 확보하겠다는 전략이다.

성일하이텍은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IPO 관련 기자간담회를 열고 회사에 대한 현황과 향후 경영계획을 밝혔다.

유니콘 특례 상장에 나서는 성일하이텍은 2000년에 세워진 반도체 이차전지 재활용 기업으로 전기차, 휴대폰, 노트북, 에너지저장장치(ESS), 전동공구 등의 제품에 포함된 이차전지로부터 유가금속을 추출 하는 업체다.

성일하이텍은 국내에서 유일하게 이차전지 재활용 일괄 공정을 보유하고 있으며 황산코발트, 탄산리튬, 황산니켈, 황상망간, 구리 등 이차전지의 주요 5대 소재를 생산하고 주요 유가금속들을 회수하고 있다.

이 회사는 지난해 1472억원의 매출을 올렸으며 이는 2020년 659억원에서 123% 늘어난 수준이다. 영업이익도 지난해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특히 올해 들어서 뚜렷한 실적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는데 1분기에만 연결기준 515억원의 매출과 100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해 전년 동기대비 각각 62%, 153% 증가했다.

이강명 성일하이텍 대표는 "회사는 현재 양극재 소재를 재활용하는 부분에 매출이 집중돼 있다"면서 "기술 고도화를 통해 음극재와 전해질까지 회수 영역을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성일하이텍은 현재까지 8개의 리사이클링파크를 건설해 안정적인 원료 수급망을 구축하고 있다. 특히 헝가리 제2리사이클링파크는 유럽 최대 규모의 배터리팩 해체와 전처리 공장이다. 회사 측은 이 공장에서 연간 5만톤의 스크랩(Scrap) 처리와 약 2만대의 전기차 배터리 생산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또 오는 2030년까지 30개의 리사이클링파크를 확보해 지난해 11GWh(기가와트시)였던 생산 용량을 77GWh까지 7배 확대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 대표는 "국내의 경우 전기자동차 폐배터리 처리 규정을 마련하고 있고 미국은 폐배터리 재활용 비율을 5%에서 90%까지 확대했다"면서 "우호적인 시장과 제도적인 환경은 회사의 성장을 견고히 하는 원동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성일하이텍의 전체 공모주식수는 267만주로 주당 공모 희망가 범위는 4만700원부터 4만7500원이다. 오는 11일부터 이틀간 수요예측이 진행돼 공모가를 확정한다.

오는 18일부터 이틀간 일반 공모청약을 실시하며 상장 대표 주관사는 KB증권과 대신증권이며 인수회사로 삼성증권이 참여한다.

성일하이텍은 이번 상장을 통해 유입된 자금을 신공장 건설에 활용해 전반적인 생산 능력 확대를 추진하고 공정 자동화와 기술 고도화 등에 활용한다는 전략을 세우고 있다.

이 대표는 "현재 1공장과 2공장을 운영하고 있는데 신축 예정인 3공장이 건설되면 기존 공장들 대비 약 3배 이상의 생산능력을 보유하게 될 예정"이라면서 "신축공장이 달성되면 연간 매출이 5000억 수준이 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설명했다.

신호철 기자 shinhc@

관련태그

#성일하이텍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