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최태원 "부산 엑스포 유치 득표 활동 중요···다 해볼 것"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파리서 2027년 美미네소타 박람회 유치위원장 접견

이미지 확대thumbanil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이 20일(현지시간) 파리 인터콘티넨탈 호텔에서 2027년 미국 미네소타 인정박람회 유치위원장과 접견하기 전 기자들과 만나 인터뷰하고 있다. /사진=총리실 제공

최태원 대한상의(SK) 회장지 20일(현지시간) 2030부산세계박람회(엑스포) 유치와 관련해서 "저희가 할 수 있는 부분에서 가능한 많은 지지를 얻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2030 부산세계박람회 민간부문 유치위원장을 맡고 있다.

최 회장은 이날 파리 인터콘티넨탈 호텔에서 2027년 미국 미네소타 박람회 유치위원장과의 접견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득표 활동도 중요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최 회장은 "부산 엑스포라고 하지만 (사실상) 한국 엑스포로, 분위기가 중요하다"며 "어떻게 하면 성공적으로 유치할 수 있을지 머리를 맞대고 실제로 활동도 해가고 있다. 많은 민간 부문에서 원하고 있고 그에 대한 지지를 하고 있다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희가 할 수 있는 부분에서 가능한 많은 지지를 얻어내겠다"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SK그룹 내 월드엑스포(WE) 특별팀(TF)을 신설한 것과 관련해 "다른 기업에서도 같이 참여하고 있다. SK그룹에서 더 많은 관계를 갖는 나라들을 통해 특별히 (노력)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덕수 국무총리와의 협력 방안에 대해선 "전날에도 미국 주최 파티에 함께 참석해 여러 분들에게 부산을 지지해달라는 많은 요청을 했다"며 "총리님께서 오래 활동·활약하신 분이어서 이전부터 접촉이 있었다"고 밝혔다.

이날부터 21일까지 열리는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에서 미국은 2027년 인정박람회를 미네소타에서 주최하고자 유치전을 하고 있다. 한국은 2030년 세계박람회 부산 유치를 위해 선거운동을 벌이고 있다.

최 회장도 총회를 전후해 BIE 사무총장과 각국 대사를 만나 교섭활동에 나설 계획이다. 또 동포들이 참여하는 '부산 엑스포 결의대회'에도 참석할 예정이다.

윤서영 기자 yunsy@
조효정 기자 queen@

관련태그

#최태원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