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24일 수요일

  • 서울 27℃

  • 인천 27℃

  • 백령 24℃

  • 춘천 28℃

  • 강릉 29℃

  • 청주 28℃

  • 수원 27℃

  • 안동 27℃

  • 울릉도 24℃

  • 독도 24℃

  • 대전 28℃

  • 전주 26℃

  • 광주 28℃

  • 목포 30℃

  • 여수 27℃

  • 대구 29℃

  • 울산 27℃

  • 창원 28℃

  • 부산 27℃

  • 제주 28℃

韓 조선, 지난달 전세계 선박 절반 쓸었다···4년 만에 中 제치고 1위

韓 조선, 지난달 전세계 선박 절반 쓸었다···4년 만에 中 제치고 1위

등록 2022.06.07 14:15

이세정

  기자

현대중공업이 건조한 1만1700TEU급 컨테이너선의 시운전 모습. 사진=한국조선해양 제공현대중공업이 건조한 1만1700TEU급 컨테이너선의 시운전 모습. 사진=한국조선해양 제공

한국 조선업계가 지난달 글로벌 전체 선박 발주량의 절반 가량을 수주한 것으로 나타났다.

7일 영국의 조선·해운시황 분석기관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지난 5월 전세계 선박 발주량은 250만CGT(표준선 환산톤수·57척)로, 전월 대비 17%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중 한국은 120만CGT(20척·48%)를 수주하며 1위를 차지했다.

중국은 84만CGT(22척·34%)를 수주하는데 그치며 2위로 밀려났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상하이 봉쇄 조치로 조선소 조업이 중단된 여파다.

올해 1∼5월 전 세계 발주량은 1625만CGT로, 국가별 수주량은 한국이 734만CGT(148척·45%), 중국이 716만CGT(247척·44%)로 각각 집계됐다.

누계 수주가 중국을 앞지른 것은 2018년 이후 4년 만이다. 지난해 같은 기간의 점유율은 중국 47%, 한국 36%로 한국이 11%포인트(p) 뒤쳐진 바 있다.

이 같은 1위 탈환은 한국이 고부가 선종인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과 대형 컨테이너선 수주를 휩쓴 영향으로 풀이된다.

선종별 발주량을 살펴보면 14만m³(입방미터) 이상 대형 LGN 운반선의 발주량은 증가했지만 1만2천TEU(1TEU는 20피트 컨테이너 1개) 이상 대형 컨테이너선과 유조선, 벌크선은 모두 감소했다.

지난달 클락슨 선가지수는 160.07p를 기록해 18개월째 상승세를 이어가며 2009년 2월 이후 13년 만에 최고치를 나타냈다. 모든 선종의 선가는 가격이 올랐다. 대표적으로 17만4000m³ 이상 LNG 운반선은 2억2400만달러에서 2억2700만달러로 상승했다.

뉴스웨이 이세정 기자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