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4월 13일 토요일

  • 서울 21℃

  • 인천 18℃

  • 백령 18℃

  • 춘천 25℃

  • 강릉 22℃

  • 청주 23℃

  • 수원 21℃

  • 안동 24℃

  • 울릉도 15℃

  • 독도 15℃

  • 대전 24℃

  • 전주 21℃

  • 광주 21℃

  • 목포 19℃

  • 여수 18℃

  • 대구 24℃

  • 울산 18℃

  • 창원 20℃

  • 부산 18℃

  • 제주 17℃

예탁원, 지난해 상장사 배당금 30조5630억원···전년比 12.1% 감소

예탁원, 지난해 상장사 배당금 30조5630억원···전년比 12.1% 감소

등록 2022.05.31 18:45

안윤해

  기자

사진제공=예탁결제원사진제공=예탁결제원

지난해 코스피지수가 3% 넘게 상승했음에도 코스피 기업들의 배당금은 14% 이상 감소한 것으로 확인됐다.

한국예탁결제원은 2021년도 12월 결산법인 중 현금배당(주식·현금 동시배당 포함)을 실시한 회사가 1155개사로 전년 대비 62개사 증가했고, 배당금 총액은 30조5630억원으로 전년 대비 4조2197억원(12.1%) 감소했다고 31일 밝혔다.

시장별로는 유가증권시장 법인 568개사는 28조3733억원으로 전년 대비 14.1% 감소했다. 다만 코스닥시장 법인 587개사는 2조1897억원으로 전년 대비 24.8% 증가했다.

유가증권시장은 작년 주가지수가 전년 대비 3.6% 상승했지만 배당금이 감소한 반면, 코스닥시장은 주가지수 상승률(6.8%)보다 배당금 증가율(24.8%)이 높았다.

주주에게 가장 많이 배당한 기업은 유가증권시장에서는 삼성전자(2조4530억원)였다. 이어 기아(1조2028억원), SK하이닉스(1조589억원), 현대자동차(1조404억원) 등이 이름을 올렸다. 코스닥시장에서는 LX세미콘(878억원), CJ ENM(435억원)과 에스에프에이(417억원) 순이었다.

업종별로는 지주회사가 4조2681억원(14.0%)으로 가장 많았고, 반도체 제조업 4조2427억원(13.9%), 자동차용 엔진 및 자동차 제조업 2조2440억원(7.3%), 증권중개업 1조3117억(4.3%)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주주 유형별로는 국내법인에 전체 배당금의 38.3%에 해당하는 11조7041억원이 돌아갔다. 외국인은 9조9399억원, 국내 개인은 8조9190억원의 배당금을 받았다.

국내 법인 및 외국인의 배당금이 각각 1조40억원, 4조1950억원 감소한 반면 국내 개인의 배당금은 9793억원 증가했다.

이에 따라 전체 배당금에서 외국인 주주 몫이 차지하는 비율은 40.6%에서 32.5%로 줄었다. 반면 국내 법인 비율은 36.6%에서 38.3%로, 개인 비율은 22.8%에서 29.2%로 늘었다.

국내 개인주주의 연령별 배당금 규모는 50대가 2조8564억원(32.0%)으로 가장 많았고, 60대 2조1082억원(23.6%), 40대 1조6701억원(18.7%) 순으로 나타났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