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가계대출 문턱 낮아진다···KB, 금리 최대 0.2%p↓ 마통한도↑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KB, 7일부터 한 달간 한시적
2개월 연속 가계대출 감소로 관리 '여유'
농협·하나 등 대출 한도 확대 동참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 각 사 제공

당국의 가계대출 관리 압박 등을 이유로 지난해 내내 대출 금리를 올리고 한도를 줄인 은행들이 이제 반대로 대출 문턱을 낮추기 시작했다. 근본적으로 은행권 가계대출이 지난해 말 이후 수개월째 감소세를 이어가면서, 대출 총량 관리에 여유가 생긴 때문으로 해석된다.

◇KB, 주담대 0.1∼0.2%p 낮추고 6개월만에 마통한도 최대 1.5억원까지= 6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KB국민은행은 최근 내부 회의를 거쳐 7일부터 다음 달 6일까지 주택담보대출 금리를 0.1∼0.2%포인트(p) 인하하기로 했다.

주택담보대출 종류별로 보면, 신규 코픽스(COFIX) 기준 변동금리(아파트 담보·신용 1등급·대출기간 5년이상)의 경우 현재 3.67∼5.17%에서 3.47∼4.97%로 0.20%포인트 낮아진다.

신잔액 코픽스 기준 변동금리도 3.77∼5.27%에서 3.57∼5.07%로 0.20%포인트 떨어지고, 주택담보대출 고정금리(혼합형) 역시 3.85∼5.35%에서 3.75∼5.25%로 0.10% 하향 조정된다.

KB국민은행 관계자는 "주택자금 실수요자들의 금융 부담을 덜어주고자 한시적으로 금리를 인하하기로 했다"며 "다만 금리 인하로 대출 수요가 몰릴 가능성이 있어 한 달간 한시적으로 적용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KB국민은행은 7일부터 한도거래방식 신용대출(마이너스통장) 상품의 최대한도도 늘린다.

전문직군 대상 상품(KB닥터론·KB로이어론·에이스전문직 무보증대출 등)의 한도가 최대 1억5000만원으로, 일반 직장인 대상 상품(KB직장인든든신용대출·KB급여이체신용대출·본부승인 집단신용대출 등)의 한도도 1억원으로 상향 조정된다.

KB국민은행은 앞서 지난해 9월 16일 당국의 가계대출 축소 요청 등에 따라 마이너스 통장 한도를 일괄적으로 5000만원까지 낮췄는데, 약 6개월 만에 기존 한도로 복원한 것이다.

◇농협도 2월 말 신용대출 2.5억원까지 확대…타 은행들 "완화 검토 중"=국내 가계대출 규모 1위의 KB국민은행이 이런 '대출 완화'를 결정한 배경에는 대출 실수요자에 대한 배려뿐 아니라 최근 수개월째 가계대출이 줄어든 사실도 영향을 미쳤다는 게 은행권의 설명이다.

이제 가계대출이 내리막에 접어든 만큼, 급증을 걱정하기보다는 오히려 금리와 한도 등 대출 수요 조절 수단을 통해 가계대출을 적절히 늘릴 필요가 생겼다는 것이다.

실제로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 5대 시중은행의 지난달 말 가계대출 잔액은 705조9373억원으로, 1월 말(707조6895억원)보다 1조7522억원 줄었다. 두 달 연속 가계대출 잔액이 감소한 것은 사실상 처음이다.

5대 은행의 추이로 미뤄 은행권 전체 가계대출도 역대 최초로 3개월(작년 12월, 올해 1·2월) 내리 뒷걸음쳤을 가능성이 커졌다.

이에 따라 KB국민은행 외 다른 은행들도 최근 이미 대출 문을 넓혔거나 넓히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NH농협은행은 지난 1월 신용대출 최대 한도를 2000만원에서 1억원으로 늘린 데 이어 지난달 25일에는 다시 2억5000만원까지 대폭 올려 잡았다.

하나은행은 일찌감치 1월 말 대표 신용대출 상품 '하나원큐신용대출'의 마이너스통장 한도를 5000만원에서 지난해 8월 이전 수준인 1억5000만원으로 되돌렸다.

한 시중은행 관계자는 "당국의 규제가 가계대출 증가를 억제하라는 것이지, 계속 줄이라는 뜻은 아니다"라며 "지금까지 너무 강하게 대출을 묶다 보니 오히려 은행 입장에서 대출이 너무 부진한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우리 역시 특히 부동산 대출과 관련해 실무 부서에서 금리 인하나 한도 상향 등을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