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19일 금요일

  • 서울 23℃

  • 인천 24℃

  • 백령 22℃

  • 춘천 22℃

  • 강릉 26℃

  • 청주 25℃

  • 수원 24℃

  • 안동 25℃

  • 울릉도 23℃

  • 독도 23℃

  • 대전 24℃

  • 전주 25℃

  • 광주 24℃

  • 목포 24℃

  • 여수 24℃

  • 대구 27℃

  • 울산 26℃

  • 창원 26℃

  • 부산 25℃

  • 제주 26℃

SK에너지, '중온 아스콘' 온실가스 감축 환경부 인증

SK에너지, '중온 아스콘' 온실가스 감축 환경부 인증

등록 2022.02.04 10:50

장기영

  기자

SK이노베이션 울산콤플렉스(CLX) 전경. 사진=SK이노베이션SK이노베이션 울산콤플렉스(CLX) 전경. 사진=SK이노베이션

SK에너지가 국내 최초로 '중온 아스팔트 콘크리트 혼합물'(이하 중온 아스콘) 생산을 통한 연료 및 온실가스 저감 방안을 개발해 환경부의 인증을 받았다.

SK에너지는 최근 이 방안이 환경부로부터 온실가스 감축 관련 외부사업 방법론으로 승인을 받았다고 4일 밝혔다.

외부사업은 배출권거래제 할당 대상 업체가 아닌 업체 외부에서 실행하는 온실가스 감축 사업이다. 외부사업을 하기 위해서는 환경부가 인정한 방법론에 따라 사업계획을 제출하고 승인을 받아야 한다.

환경부가 등록한 방법론에 적합한 외부사업이 없을 경우 회사가 직접 방법론을 개발하기도 한다.

SK에너지가 개발한 중온 아스콘 관련 외부사업 방법론은 지난 2020년 9월 국토교통부로부터 건설 신기술로 인증을 획득한 중온 아스팔트를 적용했다.

중온 아스콘은 일반 아스콘 대비 약 30도 낮은 125~135도에서 생산 및 시공이 가능해 연료 투입량과 전력 사용량을 약 70% 수준을 줄일 수 있다.

아스콘 제조사들이 중온 아스팔트를 사용하면 생산 과정에서 약 6~7kg의 이산화탄소 감축 효과를 거둘 수 있다. 저온 포장 시공으로 도로 공사기간이 단축돼 교통 정체 등에 따른 탄소 배출량 감축도 가능하다.

SK에너지는 아스콘 제조사들과 중온 아스콘 생산 및 시공을 확대해 탄소 감축에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노상구 SK에너지 R&S CIC 전략·운영본부장은 "이번 환경부 외부사업 방법론 승인은 국내 중온 아스콘, 도로포장 산업 활성화와 관련 산업 탄소중립 추진 가속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SK에너지는 '넷제로(Net zero)' 달성을 위해 저탄소, 탈탄소 관련 사업을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확장하는데 앞장 겠다"라고 밝혔다.

뉴스웨이 장기영 기자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