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2월 22일 목요일

  • 서울 -1℃ 날씨

  • 인천 1℃ 날씨

  • 백령 0℃ 날씨

  • 춘천 -1℃ 날씨

  • 강릉 -2℃ 날씨

  • 청주 1℃ 날씨

  • 수원 -1℃ 날씨

  • 안동 1℃ 날씨

  • 울릉도 3℃ 날씨

  • 독도 3℃ 날씨

  • 대전 2℃ 날씨

  • 전주 5℃ 날씨

  • 광주 4℃ 날씨

  • 목포 5℃ 날씨

  • 여수 4℃ 날씨

  • 대구 3℃ 날씨

  • 울산 2℃ 날씨

  • 창원 5℃ 날씨

  • 부산 3℃ 날씨

  • 제주 10℃ 날씨

뉴스웨이 로고

윤석열 “종전 선언 반대···부작용 크다”

윤석열 “종전 선언 반대···부작용 크다”

등록 2021.11.12 16:29

조현정

  기자

외신 기자 간담회···“정치적 선언, 잘못된 시그널 줄 수 있어”

윤석열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12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 서울 외신 기자 클럽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기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 국회사진기자단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지난 9월 문재인 대통령이 유엔 총회에서 제안한 한반도 종전 선언에 대해 “지금 상태로는 의미가 약하거나 남한에 잘못된 시그널을 줄 가능성이 높다”며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윤 후보는 12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서울 외신 기자 클럽 초청 간담회에서 “종전 선언은 원래 전쟁 당사국이나 관계국들이 전쟁을 끝내고 평화 협정과 경제 문화 교류 협정을 체결할 때 모두에 종전을 선언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종전만 분리해서 정치적 선언을 할 경우 부작용이 상당히 크다고 생각한다”며 “지금 남북 간 정전 상태인데 북한이 핵 무장을 계속 강화하고 있는 상황에서 국제 법상 효력이 있는 평화 협정을 체결하기가 참 난망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여기에 정치적 선언인 종전 선언을 해버리면 정전 관리 체계, 유엔사가 무력화되기 쉽다”며 “일본 후방 기지 역시 무력화되기 쉬워 비상 상황 발생 시 안보에 중대한 문제가 생길 수 있다”고 덧붙였다.

특히 북한 비핵화를 위해 남북미 간 상시적 3자 회담을 진행하자는 제안도 내놨다. 그는 “북한도 핵 문제를 협상하는 파트너로 미국을 많이 생각하고 있기 때문에 상시 회담을 통해 진전이 되면 나중에 4자든, 6자든 국제 사회의 승인을 받는 결론이 내려지면 좋겠다”고 말했다.

뉴스웨이 조현정 기자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