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10월 전 금융권 가계대출 6.1조원 증가···증가세 둔화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은행·제2금융권 증가세 모두 주춤
주담대 증가폭 줄어든 영향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금융위원회 제공

10월 중 전 금융권의 가계대출 증가세가 주춤하는 모습이다. 금융당국은 지난달 발표한 ‘가계 부채 관리 강화방안’의 차질 없는 시행으로 가계부채 연착륙을 유도한다는 방침이다.

10일 금융위원회가 발표한 ‘20201년 10월중 가계대출 동향’을 보면 전 금융권 가계대출이 6조1000억원 증가했다. 지난 7월 15조3000억원 늘어난 이후 금융당국의 고강도 가계대출 관리에 8월 8조6000억원, 9월 7조8000억원으로 증가세가 점차 둔화되는 것으로 풀이된다.

주택담보대출 증가액은 5조3000억원으로 은행권과 제2금융권 모두 전월대비 축소됐다. 은행권은 4조7000억원 늘었고 2금융권에선 6000억원 증가해 지난달 각각 5조6000억원, 1조1000억원과 비교하면 증가폭이 줄었다.

기타대출 증가폭도 전월 1조2000억원에서 8000억원으로 증가세가 완화됐다.

은행권 가계대출은 5조2000억원 증가해 지난달 6조4000억원과 비교해 증가세가 소폭 축소됐다. 주택 전세와 매매 거래량이 감소하면서 주담대 증가폭이 전월 대비 축소한 영향이다.

신용대출은 6000억원 늘었는데 이는 10월 중 영업을 개시한 토스뱅크(5000억원)가 대부분을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제2금융권 가계대출은 9000억원 증가했다. 상호금융 중심으로 전월 1조5000억원 대비 증가폭이 크게 축소됐다.

전 금융권의 가계대출 잔액 증가율도 8.6%로 7월 10.0%, 8월 9.5%, 9월 9.2%로 지속적으로 둔화되고 있다.

금융당국은 “가계대출은 지난 7월을 정점으로 증가세가 점차 둔화되는 등 안정세를 찾아가고 있다”면서 “지난달 발표한 ‘가계부채 관리 강화방안’을 차질 없이 시행해 가계부채 연착륙을 위한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밝혔다.

한재희 기자 han324@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