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4월 23일 화요일

  • 서울 12℃

  • 인천 12℃

  • 백령 13℃

  • 춘천 10℃

  • 강릉 10℃

  • 청주 11℃

  • 수원 12℃

  • 안동 8℃

  • 울릉도 12℃

  • 독도 12℃

  • 대전 12℃

  • 전주 11℃

  • 광주 10℃

  • 목포 13℃

  • 여수 13℃

  • 대구 14℃

  • 울산 13℃

  • 창원 11℃

  • 부산 13℃

  • 제주 15℃

고승범 금융위원장 “IPO 시장 과열···가계부채 관리 차원서 예의주시”

고승범 금융위원장 “IPO 시장 과열···가계부채 관리 차원서 예의주시”

등록 2021.09.30 19:00

차재서

  기자

“IPO 시장 제도 개선 방안 검토할 것”“상환능력이 가계부채 관리 중심 돼야”“‘공매도 재개’는 언젠가 해야 할 일”

사진=금융위원회 제공사진=금융위원회 제공

고승범 금융위원장이 IPO(기업공개) 시장 제도 개선 방안을 검토해보겠다는 입장을 내비쳤다.

30일 금융권에 따르면 고승범 위원장은 이날 은행연합회에서 자본시장업계·유관기관과 간담회 후 취재진과 만나 “최근 IPO 시장이 과열됐고 가계부채 차원에서 걱정된다”며 이 같이 밝혔다.

간담회에서 금융투자협회는 개인투자자의 공모주 청약 관심에 50조∼80조원 규모의 청약증거금 쏠림이 나타나는 측면을 지적하며 증거금 제도 개편을 모색하겠다고 보고했다.

고 위원장은 “최근 늘어나는 가계부채는 실수요 대출이 대부분이라 (관리에) 문제가 있는 것”이라며 “실수요자 대출과 관련해 전세자금대출이나 정책모기지 집단대출 부분이 많이 늘어 잘 들여다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가계부채 총량을 관리하면서 실수요자 대출에서 어떤 개선방안 찾을지 고민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거시경제금융회의에서 홍남기 경제부총리가 실수요에도 ‘상환능력 범위 내 대출’을 언급한 것과 관련해 고 위원장은 “상환능력에 맞는 대출이 앞으로 가계부채 관리의 중심이 돼야 한다는 말씀”이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고 위원장은 “증권사 신용융자가 최근 급격히 늘어난 게 문제”라면서 “증권사가 전체적으로 관리하겠다고 하니 지켜보고, 보완 대책이 필요하면 대책을 강구할 생각”이라고 귀띔했다.

이밖에 고 위원장은 공매도를 놓고는 “공매도 재개는 언젠가 해야 할 일”이라면서도 “부분 재개 후 효과 분석, 시장 상황, 코로나10 상황, 거시경제 상황 등을 종합 검토해 방안을 만들겠다”고 답했다.

간담회에서 금융투자업권은 개인투자자 공매도 접근성 확대, 공매도 재개 이후 시장여건 등을 고려했을 때 공매도 확대가 필요하다고 건의했다. 또 비상장 혁신기업 등에 보다 손쉽게 투자할 수 있도록 기업성장집합투자기구(BDC) 제도를 조속히 도입해야한다고 제언하기도 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