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게임빌, 2분기 영업익 73% 급감···관계사 수익 감소 여파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하반기 자체 게임 역량 및 플랫폼 사업 강화

thumbanil
게임빌은 올해 2분기 매출 296억원, 영업이익 29억원, 당기순이익 7억원을 기록했다고 12일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6.9%, 73.2%, 91.2% 감소한 수치다.

게임빌 측은 “회사 측은 전기 대비 사업수익은 증가했으나 자회사 실적 등 관계기업투자이익 감소의 영향으로 매출 및 영업이익이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게임빌은 올해 2분기 ‘2021 게임빌프로야구 슈퍼스타즈’, ‘MLB 퍼펙트 이닝 2021’ 등 야구 라인업이 지속적인 성장세를 나타냈고, 유망 게임을 발굴해 글로벌 시장에 출시하는 사업 전략이 가시적인 성과를 거뒀다고 설명했다.

하반기에는 자체 게임 사업 강화와 신규 사업 영역 확대라는 두가지 목표에 역량을 집중한다. 게임 사업 강화를 위해 기존작들의 대규모 시즌 업데이트와 다양한 장르의 신작들을 글로벌 시장에 선보인다.

‘2021 게임빌프로야구 슈퍼스타즈’는 글로벌 히트 IP인 ‘서머너즈 워: 천공의 아레나’와 대규모 컬래버레이션을 진행한다. ‘서머너즈 워’ 캐릭터들을 게임에 등장시키고 시스템도 개선해 글로벌 유저들의 호응을 이끌어낼 계획이다.

전략 RPG ‘이터널소드’와 자체 개발력을 투입한 ‘크로매틱소울: AFK레이드’도 4분기 글로벌 출시한다. 이외에도 랜덤 디펜스 장르의 ‘프로젝트 D(가칭)’도 출격을 예고하고 있다.

하반기 게임빌은 게임 플랫폼 사업을 공격적으로 확장해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키워나간다는 계획이다. 앞서 게임빌은 게임 전문 플랫폼 ‘하이브’를 다른 게임회사들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개방해 본격적인 게임 플랫폼 사업 진출을 알린 바 있다.

‘하이브’는 게임의 제작부터 운영까지 글로벌 서비스에 필요한 모든 기능들을 단일 SDK(소프트웨어 개발 키트)로 제공하며, 다양한 언어 지원, 국가별 정보 보호법 준수, PC 크로스 플레이 지원, 매출 극대화를 위한 분석 기능을 제공하는 것이 차별화된 강점으로 꼽힌다.

전략적 투자를 진행한 가상자산 플랫폼 사업도 더욱 긴밀하게 진행할 예정이다. 게임·엔터테인먼트를 아우르는 폭넓은 분야에서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미래 먹거리 발굴에 주력한다. 새로운 시장으로 다가오는 블록체인 게임, NFT 거래소 등 블록체인 기술 및 가상자산 플랫폼 기반의 다양한 사업기회를 적극적으로 만들어나갈 방침이다.

김수민 기자 k8silver@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