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한은 “FOMC 회의 국제금융시장 영향 제한적”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승헌 부총재 주재 ‘상황점검회의’ 개최
美 연방준비제도 테이퍼링 관련 첫 논의
“국내외 금융시장 변동성 확대 가능성 있어”

이미지 확대thumbanil
한국은행이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 결과가 시장 예상과 대체로 부합해 국제금융시장에 미친 영향이 제한적이었다고 평했다.

한은은 29일 오전 이승헌 부총리 주재로 ‘상황점검회의’를 개최해 “FOMC 회의 결과는 국제금융시장에 미친 영향이 제한적이었다”며 “다만 코로나19 확산 등으로 금융시장 변동성이 커질 가능성이 있어 대응 방안을 상시 점검하겠다”고 말했다.

미 연방준비제도(Feb)는 이번 FOMC 회의에서 정책금리(0.00~0.25%)를 동결하기로 했다. eh한 자산매입 규모(매월 최소 1200억 달러)를 유지해 기존 완화적 정책기조도 지속하기로 했다. 경제활동 및 고용지표가에 대해선 백신접종 진전 등으로 개선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특히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정책금리 동결 이후 기자회견에서 테이퍼링의 시기, 속도, 구성과 관련해 처음으로 깊이 있게 논의했지만 아직 결정을 내리지 않았다고 알렸다.

한은은 “향후 주요국 경제의 개선속도 및 코로나19 전개상황 등으로 국내외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커질 가능성이 상존한다”며 “앞으로 금융시장 불안요인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대응방안을 상시 점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수정 기자 crystal@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