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카카오, 카톡 광고·커머스 영향에 1분기 실적 역대 최고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연결기준 영업익 1575억원···전년比 78.6% 폭증
카톡 기반 광고·커머스 견인, 콘텐츠 호조세 지속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카카오 제공.

카카오가 올해 1분기 사상 최대 실적을 경신했다.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분기 역대 최대다. 전년대비 매출은 44.9%, 영업이익은 78.6% 폭증했다. 카카오톡 기반 커머스, 광고 등 톡비즈 사업 성장과 더불어 게임 및 유료 콘텐츠 등 전 사업영역이 고른 성장세를 보인 것이 주효했다.

카카오는 올해 1분기 연결 기준 매출 1조2580억원, 영업이익 1575억원의 실적을 올렸다고 6일 공시했다. 전년대비 매출은 44.9%, 영업이익은 78.6% 폭증했다.

카카오의 올해 1분기 부문별 실적을 살펴보면 플랫폼 부문 매출은 전년대비 51% 폭증한 6688억원을 기록했다.

이 중 카카오톡 기반의 매출인 톡비즈 매출은 3615억원으로 전년대비 61% 늘었다. 광고 매출의 경우 계절적 비수기 영향이 있었지만 메시지 상품 성장으로 일부 상쇄했으며 커머스 플랫폼 전반의 거래액 성장에 힘입어 전년대비 매출이 폭증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포털 비즈 사업은 계절적 비수기 영향으로 전년대비 1% 증가하는데 그쳤다.

모빌리티, 페이 등의 신사업 매출은 전년대비 89% 폭증했다. 모빌리티 분야에서는 카카오 T블루 가맹사업 확대와 페이 결제, 금융 서비스 성장에 힘입어 고속성장을 지속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콘텐츠 부문 매출은 전년대비 38% 증가한 5892억원을 기록했다. 이 중 게임 매출은 전년대비 35% 늘어난 1303억원을 달성했다. ‘검은사막’의 해외 서비스 종료에도 불구하고 신작 게임 ‘엘리온’이 안정화되면서 전년대비 성장했다고 카카오 측은 설명했다. 음악 매출은 500만명 이상의 견조한 유료 가입자를 유지하며 전년대비 4% 증가한 1568억원을 기록했다.

유료 콘텐츠 부문은 전년대비 80% 증가한 1747억원을 기록했다. 이 중 카카오페이지는 전년대비 20%, 픽코마는 226% 폭증했다. 카카오 재팬의 글로벌 거래액 성장에 힘입은 결과라는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지적재산권 비즈니스 기타 매출은 전년대비 55% 증가한 1274억원을 기록했다. 회사 측은 카카오M 드라마 및 영화 포함 영상제작 매출 증가와 음반 유통 호조로 외형적 성장을 이뤘다고 밝혔다.

카카오의 1분기 영업비용은 전년대비 41% 늘어난 1조1004억원으로, 꾸준한 신규 채용 확대로 인한 인건비 증가, 마케팅 비용 증가 등이 영향을 미쳤다.

이어진 기자 lej@

관련태그

#카카오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