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경주시, 동해남부선 폐선 부지 활용해 도시숲 조성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thumbanil

사진제공=경주시

경주 동천~황성 구간의 동해남부선 철로변 폐선 부지가 도시숲으로 다시 태어난다.

이 사업은 동해남부선 복선화에 따라 기능을 상실하는 길이 2.5㎞ 폭 60m 구간에 사업비 560억원을 들여 도시숲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시는 지난 6월 실시계획을 인가받고 2024년 준공을 목표로 토지 보상과 행정절차를 추진하고 있다.

전체 사업부지 9만8237㎡내의 사유지 6만5273㎡를 연차적으로 매입해 나갈 계획인데, 지난 15일 의회로부터 토지보상비 200억원을 승인받으면서 사업에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사업이 완료되면, 방치된 가건물과 경작지 등이 정비돼 도시경관이 개선됨은 물론 산책로, 운동시설, 광장, 주차장 등이 조성돼 시민들이 휴식을 취할 수 있는 도심숲이 들어선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동천~황성 도시숲 조성사업을 조속히 시행해 도시 경쟁력을 높이는 데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홍성철 기자 newswaydg@naver.com


관련태그

#대구

#경북

#홍성철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