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2월 24일 토요일

  • 서울

  • 인천

  • 백령

  • 춘천

  • 강릉

  • 청주

  • 수원

  • 안동

  • 울릉도

  • 독도

  • 대전

  • 전주

  • 광주

  • 목포

  • 여수

  • 대구

  • 울산

  • 창원

  • 부산

  • 제주

롯데百 조직개편···점포에 온라인 담당 직원 둔다

롯데百 조직개편···점포에 온라인 담당 직원 둔다

등록 2020.12.09 19:20

정혜인

  기자

온라인 사업·영업부문 통합···옴니매장팀 정규화

롯데백화점이 온라인 유통 역량 강화를 목표로 조직 개편을 단행했다. 온라인 관련 조직을 하나로 합쳐 전문성을 강화하고 각 점포마다 온라인을 전담하는 직원을 배치한다.

9일 롯데쇼핑에 따르면 롯데백화점은 최근 조직개편을 통해 온라인 사업 부문과 온라인 영업 부문을 이커머스 부문으로 통합했다. 이커머스 부문은 온라인쇼핑몰의 차별화 마케팅 콘텐츠 기획에 집중하며, 이커머스 부문 밑에 온라인 전략을 수립하는 온라인 전략팀을 둔다. 라이브커머스는 디지털사업부문으로 옮겨 전문성을 강화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롯데백화점은 빅데이터팀과 디지털 플랫품 구축TF(태스크포스)팀을 데이터인텔리전스팀으로 묶었다. 또 옴니매장개발TF를 정규조직화 해 옴니매장팀을 신설했다.

특히 점포 자체적으로 상품 콘텐츠 발굴과 입점을 담당하는 점장 직속 ‘MD 담당’을 신설해 운영하기로 했다. 점포별로 상권에 맞는 특화 브랜드를 발굴하고 유치하기 위해서다. 각 점포에는 온라인/디지털 전환(DT) 담당 사원도 따로 둬 온라인 대응을 강화한다.

또 기획 부문을 신설했다. 경영기획팀(기획팀·손익팀)과 영업전략팀 등 대표 직속 조직, 롯데쇼핑 헤드쿼터(HQ) 소속이던 해외 사업 조직까지 기획 부문으로 통합됐다. 이밖에 롯데백화점은 영업 권역과 업태를 기준으로 나눴던 5개 지역 조직을 3개 본부로 개편했다.

롯데백화점은 “조직개편의 기본 방향은 이커머스와 디지털 전환 등 미래성장동력 추진에 집중하고 점포별 구매(스토어 바잉) 기능을 강화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뉴스웨이 정혜인 기자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