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3월 03일 일요일

  • 서울 2℃

  • 인천 3℃

  • 백령 2℃

  • 춘천 4℃

  • 강릉 3℃

  • 청주 6℃

  • 수원 3℃

  • 안동 5℃

  • 울릉도 6℃

  • 독도 6℃

  • 대전 6℃

  • 전주 7℃

  • 광주 5℃

  • 목포 7℃

  • 여수 9℃

  • 대구 8℃

  • 울산 7℃

  • 창원 7℃

  • 부산 8℃

  • 제주 5℃

이광국 현대차 사장, 中 시장 공략 본격화···신차 9종 투입

이광국 현대차 사장, 中 시장 공략 본격화···신차 9종 투입

등록 2020.08.30 12:37

윤경현

  기자

전기차~대형 SUV까지 출격이 사장 취임 1주년 앞두고코로나19 여파에도 신차 출시

이광국 현대기아자동차 중국사업총괄 사장이 중국 시장 공략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내년까지 9종 이상의 신차를 현지에 투입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이 사장의 중국 사업 경영 능력이 시험대에 올랐다는 분석이다.

30일 현대차에 따르면 지난달 신형 쏘나타 출시에 이어 전기차에서 부터 세단, 레저용차량(RV), 등 다양한 라인업을 중국 현지에 내놓을 계획이다.중국 쏘나타는 국내 8세대 쏘나타와 비슷한 모습이지만 현지 취향에 맞춰 앞뒤 길이가 더 길다.

현대차는 쏘나타에 이어 신형 아반떼(현지명 엘란트라), 중국 전략차종 미스트라, 라페스타 부분변경차(페이스리프트) 등의 세단을 준비하고 있다.

RV에서는 신형 다목적차(MPV) 쿠스토와 스포츠유틸리티차(SUV) ix35(페이스리프트), 투싼을 출시할 계획이며 국내외 시장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얻고 있는 대형 SUV 팰리세이드는 내달 중국으로 수출할 방침이다.

전기차는 미스트라 EV에 이어 전기차 전용 플랫폼에 기반한 첫 전기차 아이오닉5를 출시해서 세계 최대 전기차 시장에서 승부수를 띄운다.

아이오닉 5는 내년 초에 나오는 준중형 크로스오버유틸리티차(CUV)으로, 콘셉트카 45를 모티브로 제작된다. 1회 충전으로 450㎞ 이상 달릴 수 있다.
현대차의 이같은 신차 출시에는 중국시장에 대한 새로운 분위기 반전을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아이오닉은 2024년까지 ▲준중형 CUV ▲중형 세단 ▲대형 SUV 총 3종의 전용 전기차 라인업을 갖출 계획이다. 사진=현대자동차 제공

현대차는 최근 몇년간 중국에서 판매 부진에 시달렸다. 2016년 현대차 중국 현지에서 114만2016대 판매됐지만 이듬해 78만5007대를, 2018년 79만117대에 이어 지난해에는 65만123대로 하락했다.

올 2월 중국에서 코로나19가 처음 확산하면서 판매량이 작년 동월대비 97.4% 하락했다. 중국 전체 판매량 감소율(83.9%)보다 더 부진했다.

이후 중국에서 코로나19 사태가 다소 진정되면서 7월 현대차의 중국 판매 감소폭은 -19.1%로 축소됐고 7월까지 누적으로는 -31.3%다.

현대차그룹은 지난해 10월 이광국 현대차 국내사업본부장 부사장을 현대기아차 중국사업총괄 사장으로 승진 발령했다. 현대차는 이 사장을 통해 중국사업을 한층 강화하겠다는 의지를 담은 것으로 업계는 해석하고 있다.

뉴스웨이 윤경현 기자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