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17일 월요일

  • 서울 19℃

  • 인천 17℃

  • 백령 18℃

  • 춘천 15℃

  • 강릉 21℃

  • 청주 18℃

  • 수원 16℃

  • 안동 16℃

  • 울릉도 21℃

  • 독도 21℃

  • 대전 17℃

  • 전주 18℃

  • 광주 17℃

  • 목포 20℃

  • 여수 20℃

  • 대구 21℃

  • 울산 21℃

  • 창원 21℃

  • 부산 21℃

  • 제주 20℃

쌍용자동차, 1Q 영업손실 986억···연내 제품군 재편(종합)

쌍용자동차, 1Q 영업손실 986억···연내 제품군 재편(종합)

등록 2020.05.15 17:40

수정 2020.05.16 10:35

윤경현

  기자

부품수급·생산차질 판매 감소  유형자산 감액 손상차손 768억 반영신차 개발·상품성 개선 모델 年 재편

쌍용자동차 예병태 대표이사 사장. 사진=쌍용차 제공쌍용자동차 예병태 대표이사 사장. 사진=쌍용차 제공

쌍용자동차가 2020년 1분기 영업손실 986억원을 기록했다. 이와 함께 ▲판매 2만4139대 ▲매출 6492억원 ▲영업손실 986억원 ▲당기 순손실 1935억이다.
 
이 같은 실적은 지난 2월부터 코로나 19의 전 세계적 확산에 따른 해외부품 수급 차질로 라인별 순환 휴업 실시 등 생산 차질 영향으로 판매와 매출이 각각 전년 동기 대비 30.7%, 30.4% 감소한 데 따른 것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쌍용차 노사는 합심하여 현재의 위기극복을 위해 총력을 다하고 있다. 특히 코로나 사태 이후 시장 상황 호전에 대비하여 신차 개발은 물론 상품성 개선 모델 출시를 통해 연내에 제품군 재편작업도 차질 없이 진행할 계획이다.
 
쌍용차는 부품 수급차질 해소에 전력을 기울이며 조업 차질을 최소화해 오고 있지만 국내외 시장 상황이 악화되며 불가피하게 판매 차질이 발생했다.
 
이에 따라 1분기 손익은 생산차질 영향으로 인한 986억원의 영업손실 외에도 유형자산 손상차손 768억원이 반영되면서 1935억원의 당기순손실을 기록했다.

 
현재 쌍용차는 코로나 19 확산으로 글로벌 자동차산업의 수요와 공급사슬 전반에 불확실성이 심화되고 있는 만큼 생산차질 방지를 위한 부품수급 및 공급망 관리에 전사적인 역량을 기울이고 있다.
 
한편 올해 하반기 G4렉스턴 부분변경 모델과 함께 티볼리 롱바디 버전인 티볼리 에어 재 출시를 통해 판매를 증대하고 내년 초 국내 첫 준 중형 SUV 전기차출시를 위해 막바지 품질점검을 진행하고 있다.  

뉴스웨이 윤경현 기자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