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심상정 “호르무즈 파병 신중해야”···김상조 “신중히 검토”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국회를 찾은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을 맞이한 심상정 정의당 대표. 사진=연합뉴스 제공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이 미국과 이란 갈등에 대한 정부 대책을 설명하기 위해 국회를 찾았다. 이들에게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호르무즈 해협 파병은 국익과 안전을 위해 파병은 신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10일 국회를 찾은 홍남기 부총리와 김상조 실장을 향해 심상정 대표는 “호르무즈 해협은 좁은 해협이고 연안에 이란 지상군이 쭉 배치돼 있는 곳이어서 우리가 파병을 한다면 오히려 공격 대상이 될 수 있다는 전문가의 말도 있다”고 주장했다.

심 대표는 “지난해 12월 국회가 청해부대의 파병 연장안을 가결시킨 것은 해적 퇴치 목적이지만 호르무즈 파병의 경우 해적 퇴치가 아닌 이란과 적대하는 것으로 국회의 동의 절차 없이는 안된다”며 “정부가 신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김 실장은 “최근 경제나 외교·안보, 대외 환경이 불확실하고 불안한 상황”이라며 “이럴 때 국민과 국회, 여야가 입장이 다를 수 없다고 생각하며 국민과 국가의 이익을 지키는 것에는 모두가 한뜻 이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김 실장은 “그런 측면에서 정부도 여러 가지 이슈들을 굉장히 신중하게 검토하고 있다”며 “국회에서도 이 부분에 대해서 의견을 잘 모아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임대현 기자 xpressure@

관련태그

#호르무즈 파병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