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19일 금요일

  • 서울 23℃

  • 인천 24℃

  • 백령 22℃

  • 춘천 22℃

  • 강릉 26℃

  • 청주 25℃

  • 수원 24℃

  • 안동 24℃

  • 울릉도 24℃

  • 독도 24℃

  • 대전 24℃

  • 전주 25℃

  • 광주 24℃

  • 목포 24℃

  • 여수 24℃

  • 대구 27℃

  • 울산 26℃

  • 창원 26℃

  • 부산 25℃

  • 제주 26℃

윤석헌 금감원장 “종합검사, 과거와 다를 것···금융회사 수검부담 완화”

윤석헌 금감원장 “종합검사, 과거와 다를 것···금융회사 수검부담 완화”

등록 2019.03.27 13:13

차재서

  기자

금감원 국제심포지엄. 사진=최신혜 기자 shchoi@newsway.co.kr금감원 국제심포지엄. 사진=최신혜 기자 shchoi@newsway.co.kr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올해 부활하는 종합검사와 관련해 금융회사의 부담을 줄이겠다는 입장을 거듭 내비쳤다.

27일 윤석헌 금감원장은 이날 국회 정무위원회 업무보고에서 “그간 금융위원회와 조율했고 금융회사의 의견도 받아 보완했다”면서 “과거의 종합검사와 다를 것이라 자신한다”고 밝혔다.

이어 윤 원장은 “건전성과 지배구조·내부통제, 소비자보호, 시장에 대한 영향력을 고려해 대상을 선정할 것”이라며 “자료 등을 미리 받고 부문검사와 중복되지 않게 조치해 금융회사의 수검부담을 최소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윤 원장은 “종합검사의 기본적인 목적은 예상하지 못했던 리스크까지도 두루 살펴보는 데 의의가 있다”면서 “위험 요인이 시시각각 변하고 있으니 빠지는 부분이 없도록 반영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삼성생명 종합검사 가능성에 대해선 “아직 확정되진 않았으나 삼성생명도 종합검사 대상에 포함돼 있다”면서 “즉시연금과 암보험 등은 금융사의 여러 업무 중 하나인 만큼 검사하지 않겠다고 약속할 수 없다”고 일축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