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17일 월요일

  • 서울 21℃

  • 인천 20℃

  • 백령 21℃

  • 춘천 18℃

  • 강릉 24℃

  • 청주 21℃

  • 수원 19℃

  • 안동 20℃

  • 울릉도 22℃

  • 독도 22℃

  • 대전 20℃

  • 전주 21℃

  • 광주 20℃

  • 목포 20℃

  • 여수 21℃

  • 대구 23℃

  • 울산 19℃

  • 창원 21℃

  • 부산 21℃

  • 제주 15℃

미래에셋대우 “아시아나항공 ‘한정의견’, 항공기 리스 충당부채 가장 큰 요인”

미래에셋대우 “아시아나항공 ‘한정의견’, 항공기 리스 충당부채 가장 큰 요인”

등록 2019.03.25 09:12

유명환

  기자

미래에셋대우가 아시아나항공의 회계감사 한정의견에 대해 항공기 리스와 마일리지 이연수익 등이 핵심으로 작용했다고 분석했다.

25일 이경록 미래에셋대우 연구원은 “지난해 감사보고서에 대한 한정의견의 주된 이유로 운용리스 항공기에 따른 충당부채와 마일리지 이연수익 인식·측정, 유·무형자산 회수가능성, 에어부산 연결 대상 포함 등이 삼일회계법인으로부터 적정의견을 받지 못한 것”이라고 진단했다.

이어 “당초 아시아나항공이 잠정실적과 감사 후 실적 간에 괴리가 크고 전기 대비 실적도 크게 작용했다”며 “회계법인에서 향후 충분한 감사증거를 확보하고 적정의견을 제시할 경우에 이미 한정의견 상태로 공시된 재무제표 수차가 또 한번 변동될 여지가 있다”고 분석했다.

신용등급 트리거에 대해 “한국신용평가사와 나이스신용평가의 등급변동 크리거는 현재 한정의견으로 공시된 지난해 재무제표를 기준으로 재무비율을 계산해 본 결과 당장 등급 하향은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크레딧에 경우 투자에 신중함이 요구된다. 이 연구원은 “사채나 금융리스로 인해 자산유동화채무에 대한 조기지급 사유가 발생할 수 있다”며 “차입에서 채무불이행이나 기한이익상실 사유가 발생할 경우 트리커가 발동된다는 점에서 유동성 압박이 커질수 있다”고 전망했다.

올해 금호아시아나의 장기차입금은 2580억원, 자산유동화 1조1417억원, 금융리스 1조4154억원 등이며 기한이익상실 사유가 있는 사채(CB포함)가 2280억원이다.

뉴스웨이 유명환 기자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