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이준행 고팍스 대표 “가상화폐거래소 블록체인 관문역할 해야”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정부, 시세조종 등 불법행위에 강력제재 필요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준행 고팍스 대표가 강연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웨이

이준행 고팍스(GOPAX) 대표가 좋은 가상화폐 거래소가 되려면 거래소 스스로 블록체인 기술에 대해 연구·개발에 힘써야 한다고 말했다. 또 ICO(가상화폐 공개)업체와 정부도 각자의 역할을 충실히 해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22일 서울 강남구 세텍(SETEC)에서 열린 블록체인 컨퍼런스 ‘블록페스타 2018’에서 ‘암호화폐(가상화폐) 거래소, 어떻게 보완할 것인가’라는 주제로 강연을 갖고 이같이 말했다.

그는 먼저 더 나은 가상화폐거래소에 대해 생각해 보려면 ‘거래소의 역할’에 대한 이해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가상화폐거래소는 운영, 자산예치, 블록체인 생태계로 들어가는 관문 등 크게 세 가지 역할을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는 이러한 역할을 다 하기 위해서는 일정한 ‘필요조건’을 충족해야 하 이 조건을 갖춘 거래소가 좋은 거래소라고 말했다. 그는 “거래소는 투자자(이용자)들에게 효율적이고 투명한 거래를 제공하는 동시에 사회적 효용이 높은 자금 조달의 역할도 해야 한다”며 “효율성과 투명성 등은 각 거래소가 스스로 기술력을 높이는 등의 노력으로 가능하지만, 시세조종 등 불공정 행위를 방지하기 위해서는 당국의 강력한 집행력이 뒤따라야 가능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가상화폐거래소가 블록체인 산업으로 들어가는 ‘관문(Gateway)’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거래소들이 블록체인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기반 기술에 대한 연구·개발에 앞장서야 한다”며 “스마트 계약(Smart Contract) 등 트랜잭션(Transaction) 송수신 체계에 대한 연구·개발을 통해 블록체인 업체와도 긴밀히 협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기술은 그자체로 가치중립적인 것”이라며 “핵을 가지고 핵폭탄을 만들지 핵발전소를 만들지는 기술을 사용하는 사람의 선택”이라고 말했다. 또 그는 “(거래소의 보안과 연구·개발 등에 대한 노력에 대해) 고팍스는 충분히 잘 하고 있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편 블록체인 업체 ‘스트리미(Streami)’가 운영하는 가상화폐 거래소 ‘고팍스’는 지난해 11월 첫 거래를 시작한 이후 급성장하고 있다. 현재 업비트·빗썸·코인원·코빗 등 이른바 거래소 빅4에 이어 국내 거래소 5위에 올라있다.

정재훈 기자 skjjh@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