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3월 02일 토요일

  • 서울 -3℃

  • 인천 -2℃

  • 백령 3℃

  • 춘천 -3℃

  • 강릉 -3℃

  • 청주 -3℃

  • 수원 -2℃

  • 안동 -4℃

  • 울릉도 1℃

  • 독도 1℃

  • 대전 -2℃

  • 전주 2℃

  • 광주 -1℃

  • 목포 1℃

  • 여수 2℃

  • 대구 -2℃

  • 울산 2℃

  • 창원 -1℃

  • 부산 1℃

  • 제주 3℃

기재부 “한국GM 정상화에 GM 측도 손실 분담해야”

기재부 “한국GM 정상화에 GM 측도 손실 분담해야”

등록 2018.02.13 14:19

주혜린

  기자

우리 정부가 한국 제네럴모터스(GM) 정상화를 위해 GM 측이 어느 정도의 손실을 분담해야 한다고 밝혔다.

기획재정부 고위관계자는 13일 “이 문제는 구조조정 이슈인 만큼 그쪽(GM 측)도 나름대로 손실분담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한쪽만 볼 수 없으며 서로 얘기를 해봐야 할 사안”이라며 “정부 입장에서는 군산 경제도 생각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아직 GM 측과 본격적인 협상을 위한 면담 계획은 잡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GM 측이 지방선거를 앞두고 고도의 협상 전략을 세우고 있다는 관측이 있는 만큼 정부도 대응책을 신중하게 모색하는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산업통상자원부와 금융위원회를 중심으로 한국GM 문제에 대응하되 산업경쟁력 강화 관계장관회의를 통해서도 부처 간 논의를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GM은 이날 오전 한국GM 군산공장을 5월 말까지 완전히 폐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이에 깊은 유감을 표명하고 정확한 경영상황을 파악하기 위해 산업은행과 객관적이고 투명한 실사를 할 수 있도록 GM 측과 협의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뉴스웨이 주혜린 기자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