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19일 수요일

  • 서울 34℃

  • 인천 33℃

  • 백령 26℃

  • 춘천 35℃

  • 강릉 30℃

  • 청주 34℃

  • 수원 35℃

  • 안동 35℃

  • 울릉도 24℃

  • 독도 24℃

  • 대전 36℃

  • 전주 36℃

  • 광주 35℃

  • 목포 31℃

  • 여수 30℃

  • 대구 36℃

  • 울산 33℃

  • 창원 33℃

  • 부산 33℃

  • 제주 23℃

현대차 방문한 김동연 “대기업도 혁신성장의 중요한 축”

현대차 방문한 김동연 “대기업도 혁신성장의 중요한 축”

등록 2018.01.17 12:55

수정 2018.01.17 12:56

주현철

  기자

현대차 방문한 김동연 “대기업도 혁신성장의 중요한 축” 기사의 사진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7일 LG그룹에 이어 현대차그룹과 현장 소통에 나섰다.

김 부총리는 이날 경기도 용인 현대차그룹 환경기술연구소에서 현대차측과 간담회를 열고 “벤처·중소·중견기업뿐만 아니라 대기업도 혁신성장의 중요한 축”이라며 “정부는 규제 완화 등 신사업 분야에서 필요한 것에 대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부총리는 “자동차 산업은 경제 플레이어들이 융합해야 하는 분야로 변화를 선도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며 “현대가 지금까지 신사업 투자와 일자리 창출에 핵심적인 역할을 해준 것에 대해 감사하고 앞으로도 기대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신산업 투자를 통한 혁신, 일자리 창출뿐만 아니라 상생협력과 동반성장도 혁신성장의 중요한 요소”라며 “3·4차 협력업체에 최저임금 관련 문제가 있으면 신경을 써주시고 제도가 정착될 수 있도록 해달라”라고 당부했다.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은 “공장 자동화 등으로 일자리가 줄어들 것이라고 하는데 저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며 “소프트웨어 코딩 등 새로운 분야에서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정 부회장은 “새로운 협력사가 창출될 것이며 협력사가 새로운 기술 분야에 투자하고 더 많은 인력을 뽑도록 해 일자리가 늘어나는 선순환 구조가 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최저임금 지원과 관련해서도 “3·4차 협력사 등을 충분히 지원해서 어려움이 없도록 하는 방향으로 하겠다”고 답했다.

한편 이날 현장 방문에는 김 부총리, 최수규 중소벤처기업부 차관, 신영선 공정거래위원회 부위원장, 정 부회장, 양웅철 현대차 부회장, 우유철 현대제철 부회장 등이 참석했다.

뉴스웨이 주현철 기자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