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13일 토요일

  • 서울 30℃

  • 인천 31℃

  • 백령 26℃

  • 춘천 30℃

  • 강릉 25℃

  • 청주 31℃

  • 수원 30℃

  • 안동 30℃

  • 울릉도 24℃

  • 독도 24℃

  • 대전 30℃

  • 전주 30℃

  • 광주 29℃

  • 목포 27℃

  • 여수 26℃

  • 대구 29℃

  • 울산 27℃

  • 창원 29℃

  • 부산 26℃

  • 제주 24℃

롯데마트, 사드보복 직격탄··· 中매장 80% 문닫아

롯데마트, 사드보복 직격탄··· 中매장 80% 문닫아

등록 2017.03.19 19:38

김민수

  기자

베이징 총원먼(崇文門)에 위치한 롯데마트 사진=차재서 기자 sia0413@newsway.co.kr베이징 총원먼(崇文門)에 위치한 롯데마트 사진=차재서 기자 sia0413@newsway.co.kr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설치 과련 중국 정부의 보복조치가 점차 확대되는 가운데 중국 내 롯데마트의 80% 가량이 문을 닫은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한국 및 중국 롯데에 따르면 18일 현재 중국정부로부터 소방시설 점검 등의 이유로 영업정지 처분을 받은 롯데마트 중국 지점은 총 63곳에 달한다. 지난 8일 조사된 55곳에 비해 열흘 사이 8곳 증가한 것이다.

여기에 롯데마트 측 자체 휴점까지 합하면 79개 점포가 정상적인 영업이 이루어지지 못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전체 중국 점포 수 99곳 가운데 79%에 이르는 수치다.

이에 따라 1조원을 상회하는 롯데마트의 중국 현지 매출도 급감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해 롯데마트의 중국 내 매출은 1조129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누적 적자규모도 더욱 확대될 전망이다. 롯데마트는 지난해 해외사업에서 1240억원의 영업손실을 시현했으며 이 가운데 90% 가량 중국사업에서 적자를 기록한 바 있다.

뉴스웨이 김민수 기자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