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박근혜 대통령, 효성 전북창조센터 방문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효성-코튼퀸’ 상생협업 우수 사례 소개

박근혜 대통령이 8일 전북 전주시 완산구에 위치한 전북창조경제혁신센터를 방문했다.

효성에서 지원하고 있는 전북창조경제혁신센터는 지난 2014년 11월 문을 열고 전북 지역 탄소밸리 구축을 추진하고 있다.

효성에서는 이상운 부회장(그룹 COO)과 조현상 부사장(산업자재PG장)이 박 대통령을 직접 영접했다.

이날 행사는 전북창조경제혁신센터의 운영 현황 및 성과보고를 시작으로 탄소보육센터 운영 현황 및 성과, 탄소소재분야·농생명 및 문화 분야의 대표 성과 6개 기업의 브리핑이 이어졌다.

특히 효성은 전북특화산업의 상생협업 성과로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편직을 통한 윈윈 사례로 코튼퀸에 대해 설명했다.

효성과 코튼퀸은 코튼퀸의 면원사와 효성의 고기능성원사를 편직해 차별화된 니트 원사를 개발했다.

이로써 코튼퀸은 2016년 고용인원 및 매출액이 전년 대비 약 2배(25억원→40억원)가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효성은 지난 해 12월 전주 효성 탄소섬유 공장부지 내에 탄소특화창업보육센터를 건립해 미래 먹거리인 탄소 산업에 관련된 창업 기업 보육에도 주력하고 있다.

총 20개실의 탄소특화창업보육센터에는 3월 현재 9개 기업이 입주해 있으며 6월까지 총 18개 기업이 입주할 계획이다.

효성은 올해 30억원을 투자해 첨단재료연구센터를 설립하고 R&D기술을 확보해 전주공장에서 생산한 탄소섬유를 보육기업에 제공할 예정이다.

이날 행사에서는 전북지역 특화 대표성과 사례로 난방용 탄소발열 케이블 제작업체인 CES가 소개됐다.

CES는 지난 해 12월 탄소특화창업보육센터에 입주했으며 효성의 탄소섬유 원사를 공급받아 난방용 탄소발열 케이블을 개발에 성공했다.

현재 일본 3대 온실 시공업체와 대리 시공 판매권을 협의 중이며 효성의 무역망을 활용해 중국 흥룡강성에 2만평 규모의 버섯농장 온실난방시설 도입을 조율 중이다.

강길홍 기자 slize@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