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5월 19일 일요일

  • 서울 24℃

  • 인천 23℃

  • 백령 17℃

  • 춘천 27℃

  • 강릉 18℃

  • 청주 27℃

  • 수원 23℃

  • 안동 28℃

  • 울릉도 18℃

  • 독도 18℃

  • 대전 27℃

  • 전주 25℃

  • 광주 26℃

  • 목포 24℃

  • 여수 26℃

  • 대구 30℃

  • 울산 23℃

  • 창원 28℃

  • 부산 24℃

  • 제주 24℃

두산건설, LNG공급·연료전지 활용 신사업 추진

두산건설, LNG공급·연료전지 활용 신사업 추진

등록 2016.03.08 18:01

서승범

  기자

두산건설 조우성 상무, 한국가스공사 가스기술연구원 허재영 원장 등 관계자들이 도서지역 LNG 공급 및 연료전지 기반 융복합 에너지신산업 발굴·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마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두산건설 제공두산건설 조우성 상무, 한국가스공사 가스기술연구원 허재영 원장 등 관계자들이 도서지역 LNG 공급 및 연료전지 기반 융복합 에너지신산업 발굴·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마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두산건설 제공


두산건설이 연료전지를 기반한 융복합 에너지신사업을 추진한다.

두산건설은 8일 서울플라자호텔에서 한국가스공사 가스기술원과 ㈜삼천리 에너지종합연구소, 한국지역난방기술㈜ 등과 함께 ‘도서지역 LNG공급 및 연료전지 기반 융복합 에너지신산업 발굴·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조우성 두산건설 상무는 “두산의 연료전지(PAFC)는 여유부지와 담수사용이 제한적인 도서지역에 적합한 제품”이라며 “도서지역에 LNG공급이 가능할 경우 안정적이고 경제성이 있는 신재생 발전원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신기후협약에 따른 국내외 동향을 고려했을 때 해당 사업모델에 대한 수출이 기대된다”고 전했다.

서승범 기자 seo6100@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