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4월 22일 월요일

  • 서울 14℃

  • 인천 15℃

  • 백령 14℃

  • 춘천 13℃

  • 강릉 12℃

  • 청주 14℃

  • 수원 14℃

  • 안동 12℃

  • 울릉도 13℃

  • 독도 13℃

  • 대전 14℃

  • 전주 15℃

  • 광주 15℃

  • 목포 15℃

  • 여수 15℃

  • 대구 14℃

  • 울산 14℃

  • 창원 15℃

  • 부산 14℃

  • 제주 14℃

ADB, 내년 한국 성장률 3.4%→3.3%로 낮춰···수출 부진

ADB, 내년 한국 성장률 3.4%→3.3%로 낮춰···수출 부진

등록 2015.12.04 10:04

이승재

  기자

中 6.9%로 0.1%포인트 상승

아시아개발은행(ADB)이 우리나라의 내년 경제성장률을 전망치를 하향 조정했다.

3일 ADB는 ‘아시아 경제전망 보고서’를 통해 내년 한국의 성장률을 3.3%로 내다봤다. 지난 9월 전망인 3.4%보다는 0.1%포인트 낮아진 수치다. 하향 조정의 이유에는 수출 부진 등이 꼽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설비 투자와 정부 지출 확대로 올해 1~3분기 국내총생산 증가율은 2.4%로 나타났다. 3분기 증가율은 2.6%로 지난 2분기 2.2%에서 상승했다.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사태에 따른 부정적인 영향이 진전되고 있다며 앞으로 경제가 강하게 회복될 것으로 기대된다는 설명이다.

ADB는 45개 아시아 신흥국의 평균 성장률 전망치를 올해 5.8%, 내년 6.0%로 모두 유지했다.

중국의 성장률은 6.8%에서 6.9%로 상향 조정했다. 내년 전망치는 6.7%로 변동이 없었다. 주택 재고 물량 증가와 산업 설비 과잉에도 개인 소비와 서비스업에 힘입어 회복세를 유지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인도의 경우 올해 7.4%, 내년 7.8%로 지난 9월 전망과 동일했다.

인도네시아는 올해(4.8%)와 내년(5.3%) 성장률에서 모두 0.1%포인트씩 하락했다. 필리핀 역시 올해 성장률이 0.1%포인트 하향조정 된 5.9%로 집계됐다.

이밖에 태국, 말레이시아, 홍콩 등 대부분의 국가는 이전 전망치와 동일한 것으로 나타났다.

세종=이승재 기자 russa88@

뉴스웨이 이승재 기자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