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4월 23일 화요일

  • 서울 13℃

  • 인천 15℃

  • 백령 13℃

  • 춘천 11℃

  • 강릉 11℃

  • 청주 12℃

  • 수원 13℃

  • 안동 10℃

  • 울릉도 12℃

  • 독도 12℃

  • 대전 13℃

  • 전주 12℃

  • 광주 11℃

  • 목포 12℃

  • 여수 13℃

  • 대구 14℃

  • 울산 13℃

  • 창원 12℃

  • 부산 13℃

  • 제주 15℃

3분기 국민소득 1.4%↑···GDP성장률 1.3% ‘5년여 만에 최고’(종합)

3분기 국민소득 1.4%↑···GDP성장률 1.3% ‘5년여 만에 최고’(종합)

등록 2015.12.03 09:03

수정 2015.12.03 09:08

박종준

  기자

실질 국민소득 증가세 전환 해외 배당 등의 소득 증가 원인

실질 국민소득이 증가세로 돌아서고,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잠정치)은 전기 대비 1.3%로 집계돼 5년 3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한국은행(이하 한은)이 3일 발표한 ‘2015년 3분기 국민소득(잠정)’에 보면 우리나라 3분기 실질 국민총소득(GNI)은 전분기보다 1.4% 늘었다. 이는 해외에서 벌어들인 배당 등의 소득이 증가한 영향으로 분석된다.

실질 GNI는 올 2분기에 2010년 4분기 이후 4년 6개월 만에 감소세로 전환했다가 이번에 다시 올라섰다.

한은은 “실질 국민총소득(GNI) 성장률은 국외순수취요소소득이 증가해 실질 국내총생산 성장률(+1.3%)보다 높은 전기대비 1.4%를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국외 순수취 요소소득은 우리나라 국민이 외국에서 노동 등을 통해 벌어들인 배당 등의 소득에서 외국인이 국내 생산 활동에 참여해 얻은 소득을 뺀 것이다.

특히 전분기 대비 실질 GNI 증가율은 5년 6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3분기 0.2%에서 4분기에 1.6%에 이어 올해 1분기 4.2%로 상승한 것이다.

국외 순수취 요소소득은 3조3000억원를 기록했다. 이는 전분기 1조3000억원 늘어난 것이다.

3분기 명목 GNI는 전기보다 1.7%,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5.4% 증가했다.

실질 GDP는 10월 발표한 속보치보다 0.1%포인트 상향 조정돼 1.3%를 기록했다. 이는 2010년 2분기 1.7% 이후 5년 3개월 만에 최고치에 해당한다.

제조업의 경우 반도체와 휴대폰 등이 0.1% 성장을 견인하며 LCD(액정표시장치), 선박 등이 부진을 만회했다.

건설업은 주거용 건물건설을 중심으로 5.6%, 서비스업도 도소매 및 음식숙박업 등의 증가로 1.0% 상승했다.

지출 측면에서는 수출이 LCD, 선박, 비거주자 국내소비 등이 줄어들면서 0.6% 줄었다.

반면 수입은 석탄 및 석유제품, 전자 및 전자기기 등이 늘어나면서 1.1% 증가했다.

건설투자는 건물건설을 중심으로 5.0% 늘었고 설비투자는 운송장비와 기계류가 모두 증가해 1.8% 올랐다.

민간소비는 1.2%, 지식재산생산물투자는 소프트웨어를 중심으로 0.1% 증가했다.

또 종합적인 물가지수인 GDP디플레이터는 전년동기 대비 2.6% 올랐다.

3분기 총 저축률은 35.8%로 전분기(35.3%)보다 0.5%포인트 늘었다. 이는 국민총처분가능소득이 1.8%로 최종소비지출 1.0%보다 많았기 때문이다.

국내 총 투자율도 전기(28.0%)에 비해 0.8%포인트 상승한 28.8%를 기록했다.

※용어설명
GNI:국내총생산(GDP)에 무역손익을 합한 것에다 실질 대외 순수취요소소득을 합친 것을 의미한다.

박종준 기자 junpark@

뉴스웨이 박종준 기자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