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19일 수요일

  • 서울 34℃

  • 인천 34℃

  • 백령 25℃

  • 춘천 34℃

  • 강릉 34℃

  • 청주 34℃

  • 수원 33℃

  • 안동 33℃

  • 울릉도 24℃

  • 독도 24℃

  • 대전 24℃

  • 전주 36℃

  • 광주 36℃

  • 목포 32℃

  • 여수 30℃

  • 대구 30℃

  • 울산 30℃

  • 창원 34℃

  • 부산 33℃

  • 제주 33℃

대우조선, ‘LNG 운반선 기술력’으로 호평

대우조선, ‘LNG 운반선 기술력’으로 호평

등록 2015.11.04 11:09

차재서

  기자

최근 LNG 재액화장치 시연회 개최···기술 알리기 총력

최근 거제 옥포조선소 에너지시스템 실험센터에서 선주 및 선급 주요인사 7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PRS® 시연회가 열렸다. 사진=대우조선해양 제공최근 거제 옥포조선소 에너지시스템 실험센터에서 선주 및 선급 주요인사 7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PRS® 시연회가 열렸다. 사진=대우조선해양 제공


대우조선해양의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기술력에 대한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4일 대우조선해양은 최근 옥포조선소 내 에너지시스템 실험센터에서 회사가 특허 보유한 LNG 재액화장치 PRS®(Partial Re-liquefaction System)의 시연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실제 LNG를 사용해 진행된 이번 시연회에는 그리스 마란가스(Maran gas), SK E&S, 미국 ABS 등 국내외 선주·선급의 주요인사 70여명이 참석했다. 대우조선은 LNG선의 실제 운항 상황과 동일한 조건에서 이뤄진 시연을 통해 PRS®의 성능을 입증했다.

PRS®는 기화된 가스를 모아 다시 액화해 화물창으로 돌려보내는 장치다. 재액화 과정에서 별도의 동력이나 냉매 압축기가 필요한 유사 기술과 달리 화물창에서 발생한 자연 기화 가스(natural boil-off gas)를 냉매로 활용해 LNG 손실과 선박 운영비를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다.

대우조선은 지난달 싱가포르에서 열린 ‘2015 가스텍(GASTECH)’에서도 LNG운반선 관련 신기술을 선보이기도 했다.

지난달 26일 열렸던 ‘대우조선해양 LNG운반선 포럼(DSME LNGC User Forum)’에서는 회사가 자체적으로 개발한 두 종류의 신개념 화물창(멤브레인 타입 화물창, 고망간강 화물창)과 PRS® 신기술을 공개했다.

아울러 신기술 적용을 통한 선박의 운항 효율성 향상 방안과 국제 대기배출 규제에 대한 효과적 대응 방안도 함께 제시했다.

한편 대우조선해양은 지난해 35척의 LNG운반선을 수주했으며 올해도 9척을 따내는 등 시장에서 입지를 굳혀나가고 있다. 향후에도 관련 기술을 지속으로 개발해 가스운반선과 가스연료선박에 대한 수주 경쟁력을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차재서 기자 sia0413@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