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국감]최수현 금감원장 “동양 특혜 논의 없어”···3자 회동 논란 해명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최수현 금융감독원장이 국정감사 도중 위증 논란에 휩싸였다.

최 원장은 18일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송호창 무소속 의원이 동양 사태와 관련 조원동 청와대 경제수석과 홍기택 KDB금융그룹 회장등을 만난 적이 있냐는 질문에 “3명이서 만났다”고 대답했다.

하지만 대화 내용에 대해서는 “일반적 기업 구조조정에 대해 얘기했을 뿐 동양 사태를 따로 논의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여야의원들은 “가장 긴급한 현안인 동양 사태를 논의하는 게 정상아니냐” 질타했다.

이후 민주당 김기식 의원이 “산업은행에 회동내용을 확인한 결과 동양그룹 여신을 가장 많이 보유한 은행으로서 동양 관련 내용을 설명했다는 답변을 받았다”고 전해 위증논란이 나왔다.

최 원장은 의혹이 불거지자 잠시 국정감사가 정회된 후 재개된 자리에서 발언을 정정했다.

최 원장은 “조원동 수석, 홍기택 회장 등과는 가끔 만나 현안에 대해 얘기를 나눈다"며 "8월 하순쯤 한차례 만났을 때 논의했다”며 “꼭 동양 사태 때문에 만난 것만은 아니고 동양그룹에 어떤 특혜를 주기 위한 자리도 결코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강기산 기자 kkszone@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