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LG화학, 3Q 영업익 5163억··· 전년비 14% 줄어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thumbanil

LG화학 사업부문별 3분기 매출액 및 영업이익. (자료제공 = LG화학)



LG화학은 3분기 매출액 5조8651억원, 영업이익 5162억원, 당기순이익 3523억원의 실적을 올렸다고 18일 발표했다. 지난해 동기에 비해 매출은 0.5% 늘었지만 영업이익은 14%, 순이익은 23.3% 줄었다.

전분기와 비교하면 매출액은 0.9%, 순이익은 12.1% 각각 감소했으나 영업이익은 3% 증가했다.

LG화학은 3분기 실적과 관련해 “석유화학부문은 합성고무 업황 둔화에도 불구하고, 전반적 제품가격 상승 및 견조한 PO(폴리올레핀, Polyolefin)실적 등으로 수익성이 개선됐다”고 밝혔다.

또 “정보전자소재부문은 TV 등 디스플레이 수요 약세 및 원화강세에도 3D FPR, ITO필름 등 고수익 제품 판매 지속으로 양호한 수익성을 달성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전지부문은 IT제품 슬림화에 맞춘 폴리머전지 증설 효과 및 전동공구 등 어플리케이션(Application) 다변화 등으로 영업이익이 전분기 대비 2배 이상 개선됐다”고 밝혔다.

사업부문별로 석유화학 부문은 매출액 4조4천257억원, 영업이익 3천796억원으로 전분기대비 각각 2.4% 감소, 3.5% 증가를 보였다.

정보전자소재부문 매출액은 7천879억원으로 전분기대비 3.1%, 영업이익은 1천24억원으로 13.6%가 각각 감소했다.

전지부문 매출액은 7천075억원, 영업이익은 343억원으로 각각 14.4%, 111.7% 늘었다.

4분기 전망과 관련해서는 “석유화학부문은 계절적 비수기임에도 나프타 값의 안정화에 따라 양호한 제품 스프레드가 예상되고 합성고무 가격 상승 등으로 점진적으로 업황이 회복될 것이다”고 내다봤다.

이어 “정보전자소재부문은 3D일체형 편광판, ITO필름 등 차별화 제품 판매 확대로 견조한 수익성 유지가 예상되고 전지부문은 점유율 확대와 자동차전지, ESS 등 중대형전지 신규 고객 확보로 시장 지위를 강화할 것이다”고 전망했다.

최원영 기자 lucas201@

관련태그

#LG화학

#3분기실적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