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4월 13일 토요일

  • 서울 19℃

  • 인천 18℃

  • 백령 14℃

  • 춘천 19℃

  • 강릉 23℃

  • 청주 19℃

  • 수원 20℃

  • 안동 19℃

  • 울릉도 15℃

  • 독도 15℃

  • 대전 19℃

  • 전주 20℃

  • 광주 19℃

  • 목포 17℃

  • 여수 18℃

  • 대구 20℃

  • 울산 20℃

  • 창원 20℃

  • 부산 20℃

  • 제주 19℃

야! 타 볼래

산 넘고 물 건너···오프로드 절대강자 '올 뉴 디펜더'

'올 뉴 디펜더'와 함께라면 어디든 갈 수 있어. 그 길이 산이든 물이든 혹은 험난한 자갈·진흙길이라도. 지난 달 27일 '드림카' 디펜더를 만나러 가는 길은 설렘으로 가득했다. 크기만으로도 존재감이 남다른 최고의 오프로드 SUV를 실제로 운전해 볼 수 있다니. 이날 JLR코리아는 '올 뉴 디펜더 130 P400 아웃바운드' 모델을 공개하고, 오는 29일부터 진행하는 '디펜더 데스티네이션'에 앞서 미디어를 대상으로 시승 행사를 마련했다. 디펜더 데스티네

산 넘고 물 건너···오프로드 절대강자 '올 뉴 디펜더'

야! 타 볼래

"100km 주행에 5ℓ"···혼다 CR-V 하이브리드의 진가

올해 수입차 시장에서 두드러진 특징이 있다면 하이브리드차의 약진입니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수입차 시장에서 하이브리드의 점유율은 31.5%에 머물렀는데요. 올해 같은 기간엔 54.7%로 절반을 넘었습니다. 전기차 시장의 성장이 정체된 사이 하이브리드가 주류로 자리매김한 모습입니다. 특히 '하이브리드'라고 하면 토요타, 혼다 등 일본 브랜드들을 떠올리는 분들이 많습니다. 일본 브랜드들은 전동화 전환이 다소 늦다는 평가를

"100km 주행에 5ℓ"···혼다 CR-V 하이브리드의 진가

야! 타 볼래

아빠차로 변신한 스타리아···HEV로 연비까지 잡았다

1980~90년대 '그레이스'와 2010년대 '스타렉스'의 계보를 잇는 현대자동차 '스타리아'는 미니밴이라기보다는 상업용 승객운송차라는 이미지가 강하다. 과거 스타렉스에 씌워진 화물차·학원차라는 이미지가 강하게 박힌 탓이다. 하지만 어린 시절 '패밀리카'로 스타렉스를 몰았던 즐거운 추억들을 되짚어보자면 이런 생각은 고정관념일 뿐이라고 반박하고 싶다. 널찍한 2·3열 좌석을 동생과 한 열씩 꿰차고 앉아 두 다리 쭉 뻗고 편안한 여행길에 오르는가 하

아빠차로 변신한 스타리아···HEV로 연비까지 잡았다

야! 타 볼래

'뒷자리'에서도 나쁘지 않았다···금호타이어 '이노뷔'

전기차의 성능은 배터리가 좌우한다지만, 안전과 효율을 책임지는 타이어도 빼놓을 수 없는 핵심 요소다. 내연기관차보다 무겁고 조용한 전기차의 특성상 타이어에도 높은 기술력이 요구된다. 타이어의 중요성이 나날이 커지는 가운데 2013년 국내 최초 전기차 전용 타이어 '와트런(WATTRUN)'을 출시했던 금호타이어가 10년 만에 칼을 갈고 돌아왔다. '진화의 무게를 이기는 혁신의 합'이라는 슬로건을 내세운 '이노뷔(EnnoV)'를 앞세워 전기차 시장

'뒷자리'에서도 나쁘지 않았다···금호타이어 '이노뷔'

야! 타 볼래

E클래스 지루하다면, 대안은 벤츠 CLE 쿠페

대한민국의 도로풍경을 유심히 살펴본 적이 있으신가요? 저는 다소 지루하게 느껴질 때가 많은데요. 그랜저, E클래스 등 특정차종의 비중이 매우 높고 색상도 흰색, 검은색, 회색 등 무채색이 대부분이기 때문입니다. 개인의 라이프스타일이나 개성, 취향과 상관없이 모두가 비슷한 차를 타고 있는 듯합니다.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는 삭막하게 느껴지는 국내 자동차 시장에 톡톡 튀는 신차를 내놨습니다. 주인공은 디 올 뉴 CLE 쿠페. 이 차는 기존에

E클래스 지루하다면, 대안은 벤츠 CLE 쿠페

야! 타 볼래

벤츠 E클래스, '화려한 조명'으로 럭셔리 품격 더했다

"Yeah 다시 돌아왔지 왕의 귀환, 모두가 인정해 내 몸의 가치, 화려한 조명이 나를 감싸네~" 저는 이번에 풀체인지(완전변경)된 메르세데스-벤츠 E클래스를 타자마자 가수 비의 노래인 '깡'이 생각났습니다. 왕의 귀환, 모두가 인정하는 가치, 화려한 조명까지. 멋진 모습으로 돌아온 E클래스를 설명하는 말이 가사 안에 모두 담겨있습니다. 메르세데스-벤츠 E클래스는 국내 수입차 시장에서 지난 8년간 베스트셀링카 자리를 굳건히 지켜온 상징적인 모델

벤츠 E클래스, '화려한 조명'으로 럭셔리 품격 더했다

야! 타 볼래

설 연휴 '럭셔리' 패밀리카에 딱!···토요타 프리미엄 미니밴 '알파드'

설 연휴 가족여행을 준비하고 있다면 토요타의 프리미엄 미니밴 '알파드'를 주목해 보는 건 어떨까? 4세대 완전변경 모델로 국내에 처음 선보인 신형 알파드는 토요타의 플래그십 미니밴으로서 가족 여행이나 레저를 즐기는 고객이나 의전이 필요한 고객을 대상으로 개발됐다. 1억원에 육박하는 가격에도 '없어서 못 판다'는 알파드의 인기에는 이유가 있다. 단순한 이동 수단이 아니라 '쾌적한 이동의 행복'을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개발된 만큼 가족이나

 설 연휴 '럭셔리' 패밀리카에 딱!···토요타 프리미엄 미니밴 '알파드'

야! 타 볼래

더 멀리, 더 똑똑하게···기본기 다진 '업그레이드 폴스타2'

기본기를 다진 폴스타2가 돌아왔다. 지난해 1월 국내 출시된 폴스타2는 2년이 채 되지 않은 지난달 누적 판매 4000대를 돌파하며 수입 전기차 단일모델로는 최다 판매량을 기록할 정도로 인기를 끌고 있다. 신생 브랜드지만 볼보라는 든든한 뒷배경 둔 폴스타는 전기차 시대에 발맞춰 '지속가능성'을 목표로 진화와 혁신을 거듭하며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이번 시승에서 만나본 신형 폴스타2는 역시 디자인은 물론 주행 성능까지 향상돼, 말 그대로 '업그레

더 멀리, 더 똑똑하게···기본기 다진 '업그레이드 폴스타2'

야! 타 볼래

6년만에 변신 '올 뉴 어코드 하이브리드'···"타 봐야 안다"

'절치부심' 판매량 회복에 이를 간 혼다코리아의 반격이 시작됐다. 내연기관차에서 전기차로 넘어가는 과도기에서 '하이브리드'를 앞세워 자존심 회복에 나섰다. 점유율 회복을 위해 선봉에 선 차는 6년 만에 11세대 모델로의 완전변경(풀체인지)을 이룬 '올 뉴 어코드'다. 이번 올 뉴 어코드는 하이브리드와 가솔린 2가지 모델로 출시됐다. 가격은 △올 뉴 어코드 하이브리드 5340만원 △올 뉴 어코드 터보 4390만원이다. 어코드는 혼다의 대표 중형 세단으로

6년만에 변신 '올 뉴 어코드 하이브리드'···"타 봐야 안다"

야! 타 볼래

안전성에 연비 한스푼···초보 운전자도 믿고 타는 '올 뉴 CR-V 하이브리드'

아침부터 추적추적 비가 내리고 안개까지 자욱한 날. 초보 운전자는 더욱 긴장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지만, 이날 유난히 마음이 평온했던 이유는 시승 차량이 혼다 '올 뉴 CR-V 하이브리드'였기 때문이다. 시승에 앞서 올해 초 혼다코리아가 6년 만에 완전변경 모델로 내놓은 올 뉴 CR-V의 뛰어난 안전성에 대해 익히 들은 바 있다. 이미 호평을 받고 있는 올 뉴 CR-V에 신형 2모터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탑재한 모델은 과연 어떤 퍼포먼스를 보여줄지

안전성에 연비 한스푼···초보 운전자도 믿고 타는 '올 뉴 CR-V 하이브리드'

+ 새로운 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