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25일 목요일

  • 서울 26℃

  • 인천 26℃

  • 백령 24℃

  • 춘천 25℃

  • 강릉 26℃

  • 청주 25℃

  • 수원 25℃

  • 안동 24℃

  • 울릉도 25℃

  • 독도 25℃

  • 대전 25℃

  • 전주 26℃

  • 광주 26℃

  • 목포 27℃

  • 여수 26℃

  • 대구 26℃

  • 울산 26℃

  • 창원 26℃

  • 부산 25℃

  • 제주 27℃

LIG

지배구조 2024|LIG③

'복권' 구본상 회장, 등기이사 복귀 저울질

사법리스크를 완전히 털어낸 구본상 LIG그룹 회장이 국·내외에서 왕성한 행보를 이어가며 다시 경영보폭을 넓히는 모양새다. 추후 LIG넥스원 등기이사 복귀 여부를 저울질할 것으로 점쳐지면서 그 시점에 관심이 모이고 있다. 관련 업계에 따르면 LIG넥스원은 다음달 25일 정기 주주총회에서 신익현 사장을 사내이사로 신규 선임하는 등의 안건을 처리한다. 당초 업계에선 구본상 회장의 사내이사 복귀 가능성에 주목했지만, 이번엔 그에 대한

'복권' 구본상 회장, 등기이사 복귀 저울질
'복권' 구본상 회장, 등기이사 복귀 저울질

지배구조 2024|LIG②

세계로 뻗는 구본상의 '무기 세일즈'···오너家 주머니 두둑

경영 일선에 복귀한 구본상 LIG그룹 회장이 공격적인 글로벌 영토 확장으로 존재감을 과시하고 있다. LIG그룹의 핵심 계열사인 LIG넥스원의 무기 세일즈를 위해 직접 발로 뛰는 행보를 펼치면서다. 다만 외부의 시선은 그리 우호적이지 않다. 이렇게 벌어들인 돈이 구본상 회장과 동생 구본엽 LIG 사장의 자금줄로 활용되기 때문이다. 잇단 수주 성과로 늘어나는 배당이 지주사 LIG를 거쳐 오너가 주머니로 들어가는 구조여서다. 구본상

세계로 뻗는 구본상의 '무기 세일즈'···오너家 주머니 두둑
세계로 뻗는 구본상의 '무기 세일즈'···오너家 주머니 두둑

지배구조 2024|LIG①

'사기성 어음' 발행 덜미, 중견기업으로 추락···넥스원이 살릴까

LIG그룹이 국내 유일의 군수 전문기업 LIG넥스원을 발판삼아 재도약을 시도한다. 사기어음 발행 등 오너일가의 실책으로 금융과 건설업을 줄줄이 내려놓고 방산 하나 지켜낸 LIG가 편중된 사업구조 속 외발서기에 성공할지 관심이 쏠린다. LIG는 1999년 LG에서 떨어져 나온 중견그룹이다. 고(故) 구인회 LG그룹 창업주의 첫째 동생인 고 구철회 회장 집안이 보험업을 쥐고 독립하면서 탄생했다. 구철회 회장의 장남 고 구자원 명예회장은

'사기성 어음' 발행 덜미, 중견기업으로 추락···넥스원이 살릴까
'사기성 어음' 발행 덜미, 중견기업으로 추락···넥스원이 살릴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