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24일 수요일

  • 서울 26℃

  • 인천 27℃

  • 백령 25℃

  • 춘천 24℃

  • 강릉 26℃

  • 청주 28℃

  • 수원 26℃

  • 안동 27℃

  • 울릉도 25℃

  • 독도 25℃

  • 대전 29℃

  • 전주 30℃

  • 광주 30℃

  • 목포 30℃

  • 여수 28℃

  • 대구 30℃

  • 울산 28℃

  • 창원 27℃

  • 부산 24℃

  • 제주 28℃

금융 6월 銀가계대출 1115.5조원···주담대 중심으로 전월비 6조원↑

금융 금융일반

6월 銀가계대출 1115.5조원···주담대 중심으로 전월비 6조원↑

등록 2024.07.10 12:00

이수정

  기자

한국은행, 10일 '6월 금융시장 동향' 발표주담대 주택거래 증가로 전월비 6.3조원↑국고채금리 피벗 기대 강화로 큰 폭 하락

[DB부동산, 물가, 정책, 전세, 월세, 갭투자, 아파트, 주택, 재건축, 재개발 사진=강민석 기자 kms@newsway.co.kr[DB부동산, 물가, 정책, 전세, 월세, 갭투자, 아파트, 주택, 재건축, 재개발 사진=강민석 기자 kms@newsway.co.kr

6월 은행 가계대출이 주택담보대출을 중심으로 전월 대비 6조원 증가한 1115조5000억원으로 집계됐다.

한국은행은 10일 '6월 중 금융시장 동향'을 발표하고 이같이 밝혔다. 이 가운데 주담대가 876조9000억원으로 대부분을 차지하면서 전월비 6조3000억원 증가했다. 반면 기타대출은 부실채권 매·상각 등으로 전월 대비 3000억원 줄어 237조4000억원으로 나타났다.

한은은 6월 주담대는 주택거래 증가, 대출금리 하락, 정책대출 공급 지속 등으로 증가 폭이 확대했다고 분석했다. 주담대는 지난 5월 전월비 5조7000억원 증가한 뒤 6월 6조3000억원 늘어나면서 증가 폭을 확대했다.

동기간 국고채금리는 국내외 물가상승률 둔화에 따른 통화정책 피벗 기대 강화 등으로 큰 폭으로 하락했다. 6월 말 대비 이달 9일 국고채 3년물 금리는 3.11%로 0.34%포인트(p), 국고채 10년물 금리는 3.19%로 0.39%포인트씩 떨어졌다.

주요 단기금리는 대체로 보합세를 보이다가 7월 들어 국내 CPI(소비자물가 상승률)이 예상치를 하회하면서 MFF 수신 유입 영향으로 하락했다. 코스피는 미국 주가 상승, AI산업 성장 전망, 수출실적 호조, 외국인 순매수 등으로 상승세를 보였다.

6월 은행 기업대출은 반기말 계절요인으로 증가 폭이 줄었다. 은행권 기업대출 규모는 지난 5월 전월 대비 6조9000억원 늘었지만, 지난달에는 5조5000억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기업대출은 영업실적 개선과 반기말 재무비율 관리를 위한 일시 상환 등으로 7000억원 증가하는 데 그쳤다. 중소기업 대출은 중소법인 시설자금 수요 지속에도 부실채권 매·상각 등 영향으로 5월(+5조8000억원)대비 4조6000억원 늘어 증가 폭이 줄었다.

회사채 발행은 연초 차환 목적의 선발행 영향 등으로 순상환이 지속되는 모양새다. 특히 CP·단기사채는 대기업 반기말 일시 상환 등으로 전월 대비 1조6000억원 줄었다.

동기간 은행 수신은 수시입출식예금을 중심으로 전월에 이어 상당폭 증가했다. 수신 잔액은 지난 5월 전월비 25조원 증가에서, 6월은 26조4000억원 늘어나면서 증가 폭을 확대했다.

이 가운데 수시입출식예금은 분기말 재무비율 관리를 위한 법인자금 유입 등으로 36조8000억원 늘어났다. 여기에는 6월 말 휴일로 결제성자금 유출이 7월 초로 이연된 점도 특이요인으로 작용했다. 정기예금은 기업 및 가계 자금이 유입됐으나 지방자치단체 자금이 반기말 재정집행으로 인출되면서 소폭 감소(-2조5000억원)했다.

자산운용사 수신은 6월 말 2조5000억원 감소 전환했다. MMF는 반기말 재무비율 관리, 반기 결산 등을 위한 법인 및 정부 자금인출 등으로 전월비 16조1000억원 감소했다. 주식형펀드(+4조8000억원), 기타펀드(+7조1000억원)는 각각 유입 규모가 확대됐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