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18일 목요일

  • 서울 24℃

  • 인천 24℃

  • 백령 24℃

  • 춘천 24℃

  • 강릉 24℃

  • 청주 27℃

  • 수원 24℃

  • 안동 27℃

  • 울릉도 25℃

  • 독도 25℃

  • 대전 26℃

  • 전주 28℃

  • 광주 29℃

  • 목포 27℃

  • 여수 28℃

  • 대구 29℃

  • 울산 28℃

  • 창원 28℃

  • 부산 27℃

  • 제주 26℃

금융 예보, 예금보험료율 재산정···할증 등급 23개사 증가

금융 금융일반

예보, 예금보험료율 재산정···할증 등급 23개사 증가

등록 2024.06.17 15:29

이지숙

  기자

[DB 예금보험공사 사진=강민석 기자 kms@newsway.co.kr[DB 예금보험공사 사진=강민석 기자 kms@newsway.co.kr

예금보험공사는 은행·보험회사·금융투자회사·저축은행 등 268개 부보금융회사에 2023사업연도 차등평가등급과 예금보험료율을 결정·통보했다고 17일 밝혔다.

예보는 지난 2014년부터 차등보험료율제도를 도입해 매년 평가를 실시하고 있다.

평가 결과 A+등급 32개, A등급 21개, B등급 126개, C+등급 36개, C등급 53개로 전년 대비 할증등급(C+·C)이 23개 사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업권별 분포를 보면 은행업권은 국제결제은행(BIS) 기준 총자본비율 등이 안정적으로 유지돼 할인등급(A+·A)에 상대적으로 다수 위치했다. 보험 및 금투업권은 B등급을 중심으로 고르게 분포했다.

저축은행 업권은 최근 실적 저하 등으로 할증 등급(C+·C)의 비중이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한편, 2023사업연도 예상 예금보험료는 2조4656억원으로 2022사업연도의 2조3723억원 대비 3.9%(933억원) 증가했다. 이 중 부보예금 증가로 인해 645억원이 늘어나 69.1%의 비중을 차지했고 평가 등급 변경에 따른 요인으로 인해 288억원이 증가해 30.9%의 비중을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예보 측은 "앞으로도 차등보험료율제도가 부보금융회사의 자율적인 건전 경영을 유도하고 리스크관리 노력에 대한 보상이 적절히 이뤄지는 유인부합적인 제도로 기능하도록 운영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