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22일 토요일

  • 서울 22℃

  • 인천 23℃

  • 백령 20℃

  • 춘천 23℃

  • 강릉 22℃

  • 청주 25℃

  • 수원 21℃

  • 안동 24℃

  • 울릉도 22℃

  • 독도 22℃

  • 대전 23℃

  • 전주 24℃

  • 광주 24℃

  • 목포 24℃

  • 여수 23℃

  • 대구 23℃

  • 울산 23℃

  • 창원 24℃

  • 부산 23℃

  • 제주 24℃

유통·바이오 신세계, 1분기 영업이익 1630억원··· 전년 比 7% 증가

유통·바이오 채널

신세계, 1분기 영업이익 1630억원··· 전년 比 7% 증가

등록 2024.05.08 16:59

조효정

  기자

총매출 2조 8187억원·영업익 1630억원 기록신세계까사, 라이브쇼핑 등 자회사 호실적 견인

신세계백화점 본점. 사진=신세계 제공신세계백화점 본점. 사진=신세계 제공

신세계가 올 1분기 연결 기준 총매출액 2조 8187억원, 영업이익 1630억원을 기록했다고 8일 밝혔다. 총매출액은 전년 대비 5.4%, 영업이익은 7.0% 상승한 수치다. 백화점과 더불어 주요 자회사들의 매출과 영업이익 대부분 상승하며 내실 성장을 이뤄냈다.

백화점 사업의 경우 1분기 총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7.9% 신장한 1조8014억원을 기록했다. 역대 최대였던 작년 1분기 총매출(1조6695억원)을 1년 만에 넘어서며 1분기 사상 최대 매출을 새로 썼다.

1분기 영업이익(1137억원) 역시 전년 대비 3.1% 늘었다. 지속된 고물가·고금리로 소비 심리가 다소 위축된 가운데서도 차별화된 콘텐츠를 꾸준히 선보이며 본업 경쟁력을 다진 결과로

신세계백화점은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리뉴얼(1월)과 국내외 최고의 디저트를 엄선해 모은 강남점 스위트파크 오픈(2월) 등 차별화된 콘텐츠를 앞세웠다.

올 상반기 강남점 식품관과 타임스퀘어 패션관 등 리뉴얼을 통한 공간 혁신을 이어가는 동시에 모바일 앱 활성화를 통한 온·오프라인 시너지에 역량을 집중하며 성장세를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역대 1분기 최대 매출을 기록한 백화점과 더불어 신세계까사, 라이브쇼핑 등 연결 자회사들이 외형 성장과 내실을 모두 챙겼다.

신세계까사는 매출액 685억원(+30.0%), 영업이익 10억원(+98억원)을 기록하며 어려운 업황 속에서도 흑자 전환을 이뤘다. 신세계라이브쇼핑 역시 블루핏, 에디티드, 엘라코닉 등 패션PB의 호조로 매출액 782억원(+16.7%)과 영업이익 56억원(+62억원)이 모두 크게 성장했다. 신세계디에프(면세점)의 매출액은 전년보다 소폭 감소한 4867억원(-4.8%)를 기록했다. 신세계는 지속적인 인천공항 트래픽 증가와 순차적 매장 오픈으로 개선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신세계센트럴시티는 영랑호 리조트 영업 양수 효과와 임대 수익의 증가로 매출액 889억원(+5.5%)을 기록했으며, 영업이익은 262억원(+44억원)을 달성했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은 매출액 3094억원(-0.9%), 영업이익은 112억원(+9억원)을 기록했다.

또 신세계 관계자는 "녹록지 않은 업황과 치열한 커머스 경쟁 속에서도 백화점 역대 1분기 최대 매출과 연결 회사들의 고른 성장을 바탕으로 경쟁력을 입증했다"며 "백화점의 콘텐츠 혁신과 자회사들의 견고한 실적을 바탕으로 내실 있는 성장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