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17일 수요일

  • 서울 23℃

  • 인천 24℃

  • 백령 24℃

  • 춘천 23℃

  • 강릉 23℃

  • 청주 23℃

  • 수원 24℃

  • 안동 23℃

  • 울릉도 23℃

  • 독도 23℃

  • 대전 23℃

  • 전주 26℃

  • 광주 25℃

  • 목포 26℃

  • 여수 24℃

  • 대구 23℃

  • 울산 23℃

  • 창원 25℃

  • 부산 24℃

  • 제주 26℃

부동산 '불활실성 해소' 태영건설, PF사업장 정상화 속도낸다

부동산 부동산일반

'불활실성 해소' 태영건설, PF사업장 정상화 속도낸다

등록 2024.05.01 11:48

서승범

  기자

재무건전성 확보 속도···PF부실 사업지도 9곳 정리대구 동부정류장 후적지 사업 등 리스크 감소

태영건설 대구 동부정류장 후적지 주상복합 개발사업 현장 전경. 사진=태영건설 제공태영건설 대구 동부정류장 후적지 주상복합 개발사업 현장 전경. 사진=태영건설 제공

태영건설이 지난달 30일 채권단의 기업개선계획 결의로 기업 정상화 작업을 본격화한다.

태영건설은 사업 불확실성이 해소되며 후분양 사업지를 비롯해 태영건설의 전국 주요 사업장의 공사가 대거 재개되는 등, 사업 전반에 걸친 정상화가 이뤄질 것으로 기대된다.

태영건설의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열린 제3차 금융채권자협의회를 통해 태영건설의 기업개선계획이 가결됐다. 512곳의 채권단 중 75% 이상의 찬성표를 얻어 가결 요건이 충족됐으며 기업개선계획에는 ▲워크아웃 전 대여금(4000억원) 100% 출자전환 ▲워크아웃 후 대여금(3349억원) 100% 영구채 전환 등의 자본확충 방안 등이 대거 포함됐다.

특히, 사업 안정성을 높이는 체질개선을 위한 다수 PF사업장의 구조조정 방안도 명시됐다. 총 60곳에 달하는 태영건설의 PF사업장 가운데 본PF 40곳 중 32곳과, 브릿지론 사업장 20곳 가운데 1곳은 사업을 지속하며, 나머지는 시공사를 교체하거나 경공매하기로 결정했다.

업계에서는 사업성 등을 고려해 태영건설이 사업을 계속할 PF사업장이 추려진 만큼 이들 사업장의 정상화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고 있다. 대표적으로 태영건설이 대구광역시 동구 신천동 동부정류장 후적지(동구 신천동 481-1번지 일원)를 개발하고 있는 주상복합사업이 꼽힌다. 지하 3층~지상 20층, 420가구 규모의 후분양 사업지로 현재 철거와 토목공사를 마무리한 뒤 지상 골조 공사가 한창인 사업이다.

올 초 태영건설의 워크아웃 돌입에 따른 한때 시공사 교체나 공사 중단 등의 불안감에 사업 진행에 대한 의구심이 높아졌었지만 사업을 지속하기로 결정한 것이다. 업계에서는 이번 PF부실 사업장 목록에 포함되지 않은 만큼 채권단에서도 현장의 사업성을 높게 본 것이라 오히려 전화위복이 됐다는 평가다.

한 전문가는 "분양대금이 확보되지 않은 후분양 단지는 원도급사의 워크아웃에 따른 부실 위험이 큰 만큼, 기업 정상화에 가장 큰 영향을 받기 마련"이라며 "이에 태영건설의 PF사업장 가운데서도 그간 주목을 받아온 '대구 동부정류장 후적지 사업'이 업계에서 실현 가능성이 높게 평가되는 이번 기업개선계획 가결을 통해 사업 리스크가 대폭 감소하는 등 가장 큰 수혜를 입을 전망"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기업개선계획의 통과로 태영건설과 산업은행은 한 달 내 이행을 위한 약정을 체결하고, 공동관리절차에 들어갈 방침이다.
ad

댓글